‘편스토랑’ 강율 “중2부터 이연복 보며 요리, 성덕됐다” [T-데이]
2023. 09.08(금) 13:23
KBS2 편스토랑, 강율
KBS2 편스토랑, 강율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강율이 이연복 셰프를 향한 오랜 팬심을 고백한다.

8일 방송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는 새로운 편셰프 강율이 출격한다. 요리 경력만 17년 차인 강율은 한식, 일식, 중식, 양식, 제과 제빵까지 총 5개의 요리 자격증을 보유한 것은 물론 세계 3대 요리 학교를 장학생으로 진학한 찐 실력자라고. 지금껏 본 적 없는 실력자 강율의 어마어마한 활약이 펼쳐질 전망이다.

최근 진행된 ‘편스토랑’ 스튜디오 녹화에 참여한 강율은 다소 긴장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공개된 VCR을 통해 강율이 이토록 긴장한 이유가 밝혀졌다. 강율이 이연복 셰프의 오랜 팬이라는 것. 실제로 강율은 이연복 셰프의 중식도까지 보유하고 있을 정도로 이연복 셰프의 찐팬이었다. 우상이었던 이연복 셰프를 직접 만나게 된 만큼 긴장할 수밖에 없었던 것.

강율은 “어릴 때부터 배우가 꿈이었다. 그런데 부모님이 반대하셨다. 그러다 보니 ‘어떻게 하면 TV에 나갈 수 있을까’ 고민했는데 당시 TV에 출연한 이연복 셰프님이 멋있어 보였다. 나도 요리를 하면 TV에 나올 수 있겠다는 생각에 중학교 2학년 때부터 요리를 배웠다”라고 말했다. 그런 강율을 보며 ‘편스토랑’ 식구들은 “성덕 됐다”라고 축하의 말을 건넸다고.

그런가 하면 이날 공개된 강율의 요리 실력은 놀라움 그 자체였다. 부모님을 위해 일식, 중식, 양식을 넘나드는 메뉴들을 뚝딱뚝딱 완성한 것. 요리 과정에서 포착된 강율의 칼질, 웍질, 불쇼를 접한 이연복 셰프는 “실전에서 많이 해 본 실력이다”, “요리 실력도 마음도 엘리트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전언이다.

첫 출격부터 ‘편스토랑’을 발칵 뒤집고 기존 편셰프들을 바짝 긴장하게 만든 실력자 강율의 활약, 이연복 셰프를 향한 강율의 오랜 팬심은 이날 저녁 8시 30분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율 | 편스토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