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윤발ㆍ판빙빙ㆍ존 조ㆍ뤽베송 감독 등, 글로벌 영화인 올해 부산 찾는다 [28th BIFF]
2023. 09.05(화) 14:37
부산국제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글로벌 영화인들이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를 찾는다.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 기자회견이 5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가운데 남동철 수석 프로그래며(집행위원장 집무대행), 강승아 부위원장(운영위원장 집무대행)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남동철 수석 프로그래머는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참석 게스트에 대해 “배우 송강호가 개막식 호스트로 참석하며, 배우 주윤발이 올해 아시아 영화인 상을 수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개막작, 폐막작 감독과 ‘녹야’의 판빙빙, ‘괴물’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부산을 찾을 예정”이라고 했다.

이 외에도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 뤽베송 감독, 이와이 슌지 감독, 정이삭 감독, 배우 히로세 스즈, 윤여정, 존 조 등이 부산을 찾을 예정이다.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4일부터 열흘간 영화의전당 일대에서 개최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부산국제영화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부산국제영화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