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가 나타났다' 강부자, 핏줄 정의제 아닌 안재현 선택했다 "하늘이 포기해라" [종합]
2023. 08.27(일) 21:24
진짜가 나타났다!
진짜가 나타났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진짜가 나타났다!' 정의제가 거짓을 숨기고 계속해서 강부자의 손자 행세를 했다.

27일 저녁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진짜가 나타났다!'(극본 조정주·연출 한준서) 46회에서 김준하(정의제)는 은금실(강부자)과 유전자 검사 결과 일치하지 않는다는 걸 알고 분노했다.

이에 김준하는 일단 은금실에게 이 사실을 숨겼다. 아직 유전자 검사를 맡기지 않았다는 말로 은금실을 속였다.

이인옥(차화연)은 은금실에게 공태경(안태현)의 파양만은 막아달라며 김준하를 들이지 말라고 설득했다. 하지만 은금실은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이에 이인옥은 공찬식(선우재덕)에게 공태경을 위해 파양 절차를 밟아달라고 애원했다.

이후 이인옥은 공태경에게 이 사실을 알리며 “네 아버지에게 친 자식처럼 해달라고 했는데, 네 뜻이 정 그렇다면 엄마가 널 어떻게 이기냐. 너한테는 하늘이가 우선이라는데 엄마가 어떻게 널”이라고 말하며 울었다.

은금실은 김준하에게 왜 누나가 모친의 제사에 바빠서 못 올 거라고 거짓말을 했냐고 했다. 이에 김준하는 또 다시 거짓말로 일관하며 상황을 넘기기에 급급했다. 또한 김준하는 누나가 하늘이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오연두(백진희)의 집을 찾아갔다는 소리를 듣고 노심초사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오연두는 김준하의 누나에게 하늘이는 자신의 아이이며 공태경과 함께 키우고 싶다고 했다. 또한 오연두는 공태경이 파양 절차를 밟고 해외로 이민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후 김준하는 공태경의 집에 폭탄을 날렸다. 김준하는 하늘이를 자신에게 주지 않은면 은금실의 호적에 자신의 이름을 올리겠다며 억지를 부렸다. 또한 김준하는 누나로부터 자신이 입양된 사실을 알게 됐고, 자신을 진짜 동생이라고 생각한다면 일을 방해하지 말라고 협박했다.

공태경은 오연두의 모친인 강봉님(김혜옥)에게 파양 사실을 알렸다. 이에 강봉님은 절대 안 될 일이라며 은금실을 설득하겠다고 했다. 공태경은 그런 강봉님에게 “더이상 설득할 힘이 없다. 그냥 저희 믿어달라”고 애원했고, 강봉님은 눈물을 흘리며 그를 안아줬다.

이후 공태경과 오연두는 파양 사실과 이민 결정을 가족들에게 전하며 “저희 하늘이와 잘 살겠다”고 했다.

그 시각 은금실은 김준하를 찾았다. 김준하는 살가운 손자 흉내를 내며 은금실의 환심을 사려했다. 이에 은금실은 “네가 하늘이를 포기해주면 안 되겠느냐”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진짜가 나타났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진짜가 나타났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