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걸’ 염혜란, 모성애 넘어선 광기의 ‘킬러맘’
2023. 08.21(월) 11:11
넷플릭스 마스크걸, 염혜란
넷플릭스 마스크걸, 염혜란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누군가의 엄마로 시작해 한 여인의 집요한 삶으로 남았다. 아들이 죽고 복수만 남은 삶. 그악스럽고 섬찟한 김경자 전기(傳記)가 염혜란의 광기로 터졌다.

18일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마스크걸’(극본·연출 김용훈) 속 염혜란의 연기가 시청자에게 충격을 안기며 공개 이후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마스크걸’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진 평범한 직장인 김모미(고현정 나나 이한별)가 밤마다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인터넷 방송 BJ 마스크걸로 활동하면서 의도치 않은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이야기로 김모미의 파란만장한 일대기를 그린다. 극 속 염혜란은 마스크걸에 의해 아들을 잃은 엄마 김경자 역을 맡았다.

김경자는 일찍 남편을 여의고 홀로 아들을 키워 온 다부진 엄마였다. 아들이 삶의 이유이고 보람이었던 인물. 그런 김경자가 아들을 잃은 순간 이전의 평범한 삶은 사라지고 인생 2막이 열렸다. 핏빛 복수, 광기의 시간들. 내 아들을 죽인 ‘고 년’에게 똑같은 고통을 대갚음해 주겠다는 자신만의 신념과 각오로 똘똘 뭉쳐 복수에 남은 일생을 건 미쳐버린 김경자로 말이다.

시리즈 공개에 앞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염혜란은 김경자를 ‘이해할 수는 있지만 응원하기는 어려운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작품이 공개된 후 그 이유를 연기로 증명했다. 복수에 혈안이 된 염혜란의 김경자는 피해자에서 빌런으로 180도 뒤바뀐 삶을 살아가며 그악스러운 광기를 일렁인다.

염혜란은 그야말로 ‘사람 김경자’가 됐다. 인물에게서 배우 염혜란이 떠오르지 않을 정도로 김경자 그 자체가 된 것. 아들을 잃고 억장이 무너지는 슬픔에 까무러치는 오열로 시청자를 울리더니 어느덧 그 마음을 함께 잊게 만든다. 더 이상 누군가의 엄마가 아닌 마스크걸에게 복수해야만 하는 킬러 김경자로 얼굴을 갈아끼운 염혜란의 연기는 섬찟함을 자아낸다. 그가 등장할 때마다 쫓기는 이의 심정으로 숨통이 조여오는 긴장감을 느끼게 함은 물론 고통스러움까지 느껴지게 만든다. 배우가 곧 그 인물이 됨으로써 압도적인 몰입감으로 극을 채워냈다.

이 같은 염혜란의 연기에 시청자의 반응 또한 뜨겁게 이어지고 있다. 상반기 ‘더 글로리’로 한차례 복수를 마친 염혜란이 하반기 ‘마스크걸’로 선보이는 광기의 복수가 시청자를 또 한 번 사로잡으며 그의 색다른 연기 변신에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마스크걸’은 글로벌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를 통해 지금 바로 전편 시청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마스크걸 | 염혜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