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피프티 피프티 사태에 탄식 "돈이나 많이 벌고 말하지"
2023. 07.21(금) 17:56
피프티 피프티
피프티 피프티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방송인 박명수가 피프티 피프티 사태에 일침을 가했다.

21일 오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검색 N 차트' 코너에서는 피프티 피프티가 주요 키워드로 소개됐다.

이날 빅데이터 전문가 전민기는 "'중소돌의 기적'이라 불린 피프티 피프티 멤버들과 소속사 간의 분쟁이 뜨거운 이슈"라고 전하며 "연관검색어 1위가 빌보드다. 정말 잘 되고 있었는데 멤버들이 소속사에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했고, 소속사 측은 (신뢰가 무너진 게) 외부세력 탓이라 주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박명수는 "돈이나 많이 벌고 그러지, 이제 좀 벌려 하는데 이게 무슨 일이냐"라고 한숨을 내쉬며 "더 잘될 수 있었는데 너무 아쉽다"라고 말했다.

한편 피프티 피프티 소속사 어트랙트 측은 이번 사태를 야기한 외부 세력이 더기버스 안성일 대표라 주장하고 있다. 안 대표는 빌보드 메인 차트에 오른 '큐피드'를 프로듀싱한 인물이다. 안 대표는 어트랙트 측 주장을 전면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명수 | 피프티 피프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