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스윙스 "'음주갑질 논란' 지상렬 용서, 잘 되길 바란다"
2023. 07.13(목) 10:26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스윙스가 지상렬과의 술 방송 이후 심경을 밝히며 지상렬을 용서했다.

12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최성국, 세븐, 스윙스, 나선욱이 출연했다.

스윙스는 "재밌는 사건이 하나 있었다"라며 유튜브 '술먹지상렬' 사건을 언급했다. 스윙스는 지상렬의 유튜브 방송에 섭외를 받고 출연했었다. 그는 출연 후 출연진과 제작진의 조롱에 상처받은 일화를 설명했다.

그는 "지상렬과 함께 온 후배 코미디언이 계셨다. 그분의 시계를 내가 먼저 찼고 내가 그 시계를 떨어트렸다. 나는 원 무례함을 잘 받아주는 사람이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스윙스는 "지상렬 형님이 시계 좀 보자고 하셨다. 가격이 5000만 원 정도다. 형님이 '이거 방수 되지?'라고 물으시더니 내 시계를 술에 빠트렸다. 나도 취해서 어떻게 반응해야 할지 모르겠더라"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영상이 업로드된 뒤 소개 글을 봤는데, 날 조롱하는 글을 올렸더라. 지상렬 형이 장난을 좋아하는구나 생각했지만 나를 더 화나게 했다"라고 말했다.

다만 스윙스는 소개된 문구 '힙합보살'답게 지상렬을 용서하며 "시계는 멀쩡하다. 코미디 하다 보면 그럴 수 있다. 미운 마음 없다. 형님 앞으로 더 잘 되시길 바란다"라고 용서하면서도 "하지만 형님이랑 술 마실 일은 없을 거다. 커피는 같이 마실 수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라디오스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인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라디오스 | 스윙스 | 지상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