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들' 장동윤 "첫 악역, 몰입 쉽지 않았다"
2023. 06.26(월) 16:38
영화 악마들, 장동윤 오대환
영화 악마들, 장동윤 오대환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장동윤이 처음으로 악역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26일 오후 영화 '악마들'(감독 김재훈) 언론시사회가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현장에는 김재훈 감독, 배우 장동윤 오대환 최귀화 장재호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악마들'은 검거의 순간 서로의 몸이 바뀐 희대의 살인마 진혁(장동윤)과 형사 재환(오대환)의 대결을 그린 바디체인지 액션 스릴러다. 장동윤은 살인마 진혁 역을 맡아 처음으로 악역 연기에 나섰다.

장동윤은 이날 "진형은 강렬한, 극한의 감정을 표현해야 하는 캐릭터라 그런 부분에 신경을 많이 썼다"라며 ""사연이 없고 행동이나 목표에 대한 타당한 감정 없이 오로지 살인을 즐기는 악역에 몰입하기가 쉽지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외모에서 풍기는 분위기나 작은 체구 때문에 신체적인 한계가 있다. 그래서 눈빛, 대사 톤 등에서 연약함이 없어야 한다고 생각했고, 진혁이라고 의식하지 않으면 감독님이 자꾸 '순하고 착해 보인다'라고 말씀하셨다. 의식적으로 연기를 하지 않으면 평소의 저로 돌아가서 촬영하는 동안 신경을 써야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장동윤은 "김재훈 감독님이 직접 쓴 대본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라며 "헤어, 의상 같은 콘셉트도 확실히 있었고 스태프들 노력으로 캐릭터가 완성이 된 것 같다"라고 말해 예비 관객들의 기대감을 더했다.

'악마들'은 7월 5일 개봉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영화 '악마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악마들 | 장동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