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엄마' 라미란 "이도현, 대견하고 대단했다" [인터뷰 맛보기]
2023. 06.09(금) 06:59
나쁜엄마, 라미란
나쁜엄마, 라미란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라미란이 '나쁜엄마'에서 모자 호흡을 맞춘 이도현을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라미란은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모처의 카페에서 진행된 JTBC 수목드라마 '나쁜엄마'(극본 배세영 연출 심나연) 종영 인터뷰에서 "어려운 캐릭터를 잘 연기해 준 이도현 배우가 참 대견하게 느껴졌다"라고 말했다.

아들을 위해 나쁜 엄마가 될 수밖에 없었던 영순 역을 연기한 라미란은 극 중 아들 강호로 활약한 이도현에 대해 "호흡이 되게 좋았다. 함께 하고 나니 정말 잘될 수밖에 없는 배우구나, '더 글로리'가 터지기 전에 섭외하길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실 강호 역이 캐스팅하기 쉽지 않은 캐릭터였다"는 라미란은 "완벽한 타이틀롤도 아니고 연기가 어렵지 않냐. 이를 커버할 수 있는 연령 폭도 한정적이라 캐스팅이 꽤나 어려웠다는 얘길 들었다. 그렇게 이도현 배우가 섭외됐는데 가능성이 큰 배우라는 걸 느꼈다. 연기적인 욕심도 많은 친구였다. '나쁜엄마'를 왜 했냐고 물어본 적도 있는데 '지금 아니면 못해볼 것 같은 도전 같아서 해보고 싶었다'라고 하더라. 어려운 역할이라 그렇게 도전하고자 하는 마음을 갖는 게 어려울 텐데 되게 대견하게 느껴졌다. 대단하다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라고 극찬했다.

이어 라미란은 이도현과의 호흡을 맞추면서 인상적인 순간이 있었냐는 물음엔 "눈을 보면 에너지가 딱 느껴졌다. 이런 교감을 할 수 있는 배우가 나이를 떠나 많지 않은데, 감정을 주고받는 게 느껴져서 신기했다. 신이 나기도 했다. 다른 뭔가를 할 필요 없이 보고만 있어도 절로 연기가 됐는데 그런 면에서 되게 좋았다"라고 답했다.

한편 '나쁜엄마'는 8일 밤 최종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나쁜엄마 | 라미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