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차서원, "엄현경 행복하게 해주고 싶어" 자필 편지
2023. 06.07(수) 12:30
차서원
차서원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차서원 엄현경이 임신과 결혼 소식을 알린 가운데, 군 복무 중인 차서원이 자필 편지를 통해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5일 차서원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차서원과 엄현경의 열애와 혼전 임신, 결혼 계획 등이 사실이라고 공식 인정했다. 이후 차서원은 공식 팬카페에 자필 편지를 게재했다.

그는 "모두 잘 지내시는지 궁금하다. 저는 국방의 의무를 다하면서 몸도 마음도 건강해짐을 느끼고 있다"라며 팬들에게 직접 결혼 소식을 전하기 위해 펜을 들게 됐다고 밝혔다.

차서원은 "저에게 좋은 연인이자 인생의 동반자가 생겼다. 저에게 늘 웃음을 주는 그래서 저를 행복하게 해주는 사람이라 저도 그 분을 행복하게 해주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좋은 호감으로 만남을 시작해 이제는 결혼까지 생각하게 됐다"라고 엄현경과의 결혼 계획을 이야기했다.

또한 차서원은 "그리고 또 한 가지, 아이라는 소중한 축복이 찾아왔다. 아직 많이 부족합니다만 한 가정의 가장이 된다는 생각만으로도 삶에 대한 자세가 달라짐을 느낀다"라며 "아낌없는 사랑을 주신 까닭에 '차서원'이라는 배우로 살아갈 수 있었는데, 앞으로도 좋은 배우가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도 최선을 다해 사랑하며 살아가겠다. 좋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차서원 엄현경은 tvN '청일전자 미쓰리', MBC '두 번째 남편'을 통해 연기 호흡을 맞췄고 이를 인연으로 연인으로 발전했다. 두 사람은 차서원이 전역한 이후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엄현경 | 차서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