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랑수업’ 나르샤·고은아, ‘찐친’ 김재중 앞 19금 행동 [T-데이]
2023. 06.07(수) 10:57
채널A 신랑수업
채널A 신랑수업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김재중이 나르샤 고은아의 ‘19금’ 마라맛 토크에 얼얼해한다.

7일 밤 9시 10분 방송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 67회에서는 ‘찐친’ 김재중 나르샤 고은아의 우당탕탕 시골 나들이 모습이 펼쳐진다.

이날 김재중의 시골 숙소로 나르샤 고은아가 들이닥친 가운데, ‘짱친’들의 스스럼 없는 매운맛 토크에 스튜디오가 초토화 된다. 먼저, 김재중은 “옛날에는 은아랑 같이 밥 먹을 때 스캔들이 날까봐 배려하고 신경 썼다. 그런데 지금은 1도 신경이 안 쓴다”라고 솔직하게 밝힌다. 이에 고은아는 곧장 19금 행동을 하며 “나 아직 괜찮아~”라고 ‘근자감’을 드러낸다. 나르샤도 고은아의 모션을 따라하는데, 이에 김재중은 “어우~ 야!”라며 손사래를 친다.

이윽고 ‘찐친 삼남매’는 식사 준비에 함께 나선다. 특히 김재중은 수박의 흰 부분을 버리지 않고 겉절이로 만드는 ‘재장금’ 포스를 발휘해 나르샤-고은아의 ‘쌍따봉’을 부른다. 고은아 역시 직접 만들어온 반찬 3종을 개봉해 “너무 맛있다”는 찬사를 받는다. 그런데 나르샤는 갑자기 김재중-고은아에게 “둘이 결혼해”라고 중매에 나서 김재중을 당황케 한다. 이에 김재중은 “나는 결혼을 못할 것 같아”라고 비혼을 선언하고, 고은아는 “선 긋지마!”라고 발끈한다.

식사 후 세 사람의 대화는 더욱 깊어지고, 김재중은 “사실 (첫 만남 때) 후광이 비친 사람이 있었다”며 그녀에 대한 ‘썰’을 푼다. 그런가 하면 ‘결혼 8년차’ 나르샤는 “난 결혼 전후의 행복감이 비슷하다. 동거하는 느낌이라서 이런 결혼 생활이라면 추천”이라며 김재중에게 결혼을 강추한다. ‘절친 3인방’의 처음 듣는 연애 ‘썰’과 결혼에 대한 가치관이 어떠한지 궁금증이 쏠린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채널A]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신랑수업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