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판 짠 ‘범죄도시3’, 한계 없는 마동석의 세계관 [씨네뷰]
2023. 05.31(수) 08:00
범죄도시3
범죄도시3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새롭게 판을 짜 세계관을 확장시켰다. 마동석 세계관의 한계는 어디일지, 벌써부터 다음 편에 대한 기대감이 절로 들 정도로 강력하게 돌아온 ‘범죄도시3’다.

31일 개봉되는 영화 ‘범죄도시3’(감독 이상용)는 대체불가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서울 광역수사대로 이동 후, 신종 마약 범죄 사건의 배후인 주성철(이준혁)과 마약 사건에 연루된 또 다른 빌런 리키(아오키 무네타카)를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다.

이번 작품은 한국 대표 프랜차이즈로 자리 잡은 ‘범죄도시’ 시리즈의 3편이다. 지난해 ‘범죄도시2’가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천만 관객을 넘어서며 기록적인 흥행을 기록하면서 3편에 대한 관심도 자연스레 높아졌다.

‘범죄도시3’에서는 시리즈의 특장점인 액션이 한층 업그레이드 됐다. 범죄자들을 때려눕히는 마석도의 강력한 원펀치 액션을 기대한 관객들이라면 이번에도 만족할만하다.

특히 복싱을 메인으로 설계된 액션에 디테일한 사운드 작업으로 타격감을 더욱 높였다. 관객으로 하여금 마치 마석도에게 맞은 것 같은 타격감과 몰입감이 압권이다.

‘범죄도시’ 시리즈표 코미디도 기대 이상이다. “위험해. 너 말이야” “민중의 몽둥이” 등 마석도의 대사는 여전히 무방비한 순간에 시원한 웃음을 터뜨리게 만든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가장 많은 궁금증을 모았던 새로운 변화들은 꽤나 만족스럽게 시리즈에 안착했다. 앞선 시리즈의 영광을 과감히 던지고, 실패하더라도 새로운 도전이 필요했다는 마동석의 이유가 납득이 되는 대목이기도 하다.

시리즈 최초로 내세운 한국과 일본 2명의 빌런은 우려했던 것과는 다르게 ‘범죄도시3’만의 매력으로 다가온다. 특히 3세대 한국 빌런 주성철 캐릭터는 1, 2세대 빌런과는 다르게 설정을 비틀어 만든 반전으로 몰입도를 높였다.

‘범죄도시’ 시리즈 팬들이 가장 애정했던 금천서 식구들과 장이수(박지환)의 공백은 서울 광수대 형사들과 초롱이(고규필)와 김양호(전석호) 등 새로운 얼굴들이 완벽하게 메꿨다. 새로운 캐릭터들과 마석도가 빚어내는 신선한 케미스트리는 금천서 식구들과 장이수의 부재로 인한 관객들의 아쉬움을 달래기에 충분하다.

마동석은 여전히 풀파워 펀치로 범죄자를 시원시원하게 때려잡는다. 액션도, ‘구강액션’도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마동석의 활약은 3편에서도 계속된다.

빌런 주성철 역의 이준혁은 기존 이미지를 벗고 새롭게 나선 도전을 성공적으로 완수했다. 광기로 번들거리는 눈빛과 거구에서 뿜어져 나오는 아우라로 자신만의 빌런을 완성했다. 일본 빌런 리키 역의 아오키 무네타카도 장검 액션으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 외에도 새롭게 합류한 김민, 이지훈, 김도건, 최동구, 이세호, 고규필, 전석호의 활약도 빼놓을 수 없다. 특히 장이수에 이어 새로운 신스틸러 초롱이 역의 고규필과 김양호 역의 전석호는 앞으로도 계속 보고 싶을 정도로 인상적이다.

이처럼 ‘범죄도시3’는 1, 2편의 장점은 고스란히 가져오되 캐릭터와 이야기 설정의 변화를 통해 새 판을 짜고 세계관을 확장하고 더 강력하게 돌아왔다. 딱 킬링타임 용이지만, 극장에서 볼만한 이유도 충분한 ‘범죄도시3’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범죄도시3']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범죄도시3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