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MS 2세 논란' DKZ 경윤, 건강 이상으로 활동 중단…"사회공포증"
2023. 04.20(목) 08:52
JMS 2세 논란 DKZ경윤 활동 잠정 중단
JMS 2세 논란 DKZ경윤 활동 잠정 중단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신도의 자녀로 알려져 논란을 야기한 그룹 DKZ(구 동키즈) 멤버 경윤이 결국 활동을 잠정 중단한다.

소속사 동요엔터테인먼트는 19일 팬카페에 "경윤이 본인과 관련된 일에 무거운 책임감을 통감하고 상담과 진료를 병행하고 있다"라고 밝힌 후 "주치의로부터 불안장애 및 그로 인한 사회공포증 증상 소견을 전달받았다"라고 했다.

"당분간 치료와 안정에 전념할 예정"이라고 덧붙이며 활동 중단을 알렸다.

더불어 동요엔터는 최근 행사 관계자들로부터 경윤의 출연 취소를 요청 받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며 근시일 내 예정된 보성군청 등의 행사엔 경윤을 제외한 DKZ 멤버 5명만 출연한다고 전했다.

앞서 넷플릭스 8부작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신이 배신한 사람들' 공개 직후 경윤을 비롯해 일부 연예인들이 JMS와 연루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특히 경윤은 부모가 JMS 관련 카페를 운영했던 것으로 알려졌는데, 자신 때문에 팬들이 이 카페에 방문한 것으로 파악돼 비판이 거세졌다. 경윤은 모태신앙이라고 털어놓았고, 방송 후 자신도 충격을 받았다며 탈교를 선언했지만 이후에도 반대 여론은 돌아서지 않고 있다.

한편 JMS는 '나는 신이다'가 사이비 종교 교주들의 실체를 폭로하면서 다룬 신흥종교로 성추문 등 각종 논란에 휩싸인 상태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DKZ | JMS | 경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