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PD, 자기주도형 아이돌 '초코' 제작…K-팝 5.0 이끌 글로벌 그룹 온다
2023. 04.18(화) 10:19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대한민국 힙합 1세대 리더’이자 ‘디지털 음원의 개척자’ 조PD가 K-POP 5.0 시대의 포문을 연다.

초코엔터테인먼트는 18일 “조PD가 기획하고 오랫동안 준비해온 차세대 글로벌 K-POP 그룹 ‘초코(ChoCo)’가 올해 전 세계 팬들 앞에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초코엔터테인먼트의 수장이자 1990년대부터 PC통신 채널로 곡을 발표하며 당시 생소했던 힙합 장르와 청춘을 대변하는 직설적인 가사로 센세이션을 일으켰던 조PD는 ‘초코’의 총괄 프로듀싱을 맡았다.

조PD는 가장 발전된 기술과 전 연령층이 즐길 수 있는 음악을 접목하며 ‘My Style’, ‘친구여’ 등의 메가 히트곡을 탄생시켰을 뿐만 아니라 이정현, 싸이, 지코를 발굴하는 등 프로듀서로서도 뛰어난 능력을 입증했다.

여기에 그동안 쌓아온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아티스트가 원하는 음악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펼칠 계획이다.

특히 ‘초코’는 ‘획일화’, ‘경쟁’, ‘탈락’ 등으로 상징되는 기존 K-POP 아이돌 트레이닝 시스템이 아닌 ‘개성의 조화’, ‘화합’, ‘성장’에 초점을 둔 차별화된 동기 부여식 아티스트 인큐베이팅 시스템을 선보인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아이돌’이라는 직업적&아티스트적 본질에 접근, 단순 소비되는 아이돌이 아닌 깊은 음악적 이해도를 바탕으로 다양한 악기 연주뿐만 아니라 셀프 프로듀싱이 가능한 자기주도형 아티스트를 육성하며 더욱 다채로운 스펙트럼의 K-POP 문화 형성에 기여할 예정이다.

알파 세대의 꿈과 삶, 고민, 정체성에 대해 노래하는 ‘시대의 아이콘’을 목표로 삼은 '초코'는 다국적 아티스트들로 결성, 더 다양한 정체성, 문화, 성별, 세대를 아우르는 일명 '코스모폴리탄 그룹'을 지향점으로 삼았다.

또한 '초코' 멤버들은 솔로와 그룹의 경계 없이 다양한 형태로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K-POP의 다음 세대를 이끌어갈 아티스트이자 아이콘, 'K-POP 5.0 아티콘'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포부다.

초코엔터테인먼트는 “‘초코’는 국내외를 오가며 발전시킨 이채로운 음악 에너지와 성장의 과정을 거치고 있는 청소년이 간직한 감수성을 결합하여 독자적인 K-POP 스타일을 완성하고 있다. 전 세계 K-POP 팬들에게 글로벌하게 어필하면서도 팝의 본고장인 미국 로컬에도 반응을 얻을 수 있는 ‘글로컬’한 음악을 선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더불어 초코엔터테인먼트는 ‘초코’만의 차별화된 인큐베이팅 시스템과 오디션 참가 시절부터 활동 시기까지 전 영역에 걸친 아티스트의 성장기를 담은 리얼리티를 ‘한국’과 ‘미국’ 두 가지 버전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 버전 리얼리티 ‘ChoCo in Hollywood(초코 인 할리우드)’는 ‘Mnet Asia Music Awards(MAMA)’, ‘프로듀스 101’ 등의 연출력을 활용해 아시아 오디션을 진행 중인 솔나인 미디어가 제작을 맡아 5월 중 글로벌 K-POP 5.0 프로젝트 첫 방영을 앞두고 있다.

특히 총 11개의 전미 시청률 1위 쇼 프로그램 제작, 네 차례의 에미상 노미네이트에 빛나는 22년 경력의 프로듀서 조조 라이더(Jojo Ryder)가 이끄는 ‘조조 라이더 프로덕션’이 미국 버전 리얼리티 제작을 맡아 전 세계 팬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초코’는 글로벌 시청층을 타깃으로 한 이번 리얼리티 프로젝트를 통해 아티스트의 진솔한 인간미와 음악적인 성장 스토리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더욱 친밀하게 다가갈 계획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초코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조PD | 초코엔터테인먼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