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월담' 표예진, 쫓고 쫓기는 추격전의 결말은? [T-데이]
2023. 03.28(화) 17:53
청춘월담
청춘월담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표예진의 이중생활이 발각될 위기에 처한다.

28일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청춘월담’(극본 정현정ㆍ연출 이종재) 16회에서는 추노꾼들의 눈을 피해 도망 중인 장가람(표예진)이 개성에서 온 관원과 필사의 추격전을 벌일 예정이다.

현재 장가람은 단짝처럼 따르던 주인 민재이(전소니)가 누명을 쓰고 쫓기게 되자 그녀를 돕기 위해 신분을 감추고 만연당 김명진(이태선)의 제자 노릇을 하고 있다. 국법을 어기고 도망친 장가람이 관군에게 붙잡히게 된다면 민재이가 위험해지는 것은 물론 얼굴에 글자를 새기는 끔찍한 형벌이 내려질 터.

사람들에게 들키지 않도록 늘 조심하지만 왕세자 이환(박형식)은 이미 장가람의 정체를 알고 있을 뿐만 아니라 스승 김명진 역시 이를 눈치채고 있었다. 심지어 최대의 적 조원보(정웅인)까지 장가람이 남장을 하고 숨어 있다는 사실을 파악한 만큼 그녀가 무사히 도피 생활을 이어갈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이런 가운데 장가람에게 새로운 위험이 닥칠 예정이다. 개성에서 온 관원 중 한 명이 시장에서 개성부윤 댁 몸종으로 있던 장가람의 얼굴을 알아본 것. 공개된 사진 속 관원을 맞닥뜨린 장가람의 얼굴이 파랗게 질려 있어 상황의 심각성을 짐작하게 한다.

만약 관원이 장가람을 관아에 고발할 경우 민재이를 비롯해 주변의 모든 이들이 위험해질지도 모르는 일촉즉발의 상황. 이에 장가람은 자신을 찾는 관원을 따돌리기 위해 아슬아슬한 숨바꼭질을 시작한다. 과연 장가람은 관원의 끈질긴 추격을 피해갈 수 있을지 쫓고 쫓기는 추격전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일생일대의 위기에 놓인 표예진의 운명은 이날 저녁 8시 50분에 방송되는 ‘청춘월담’ 16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청춘월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