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영 "판빙빙, '그린 나이트' 찍는 동안 진짜로 사랑했던 배우" [화보]
2023. 03.27(월) 14:25
이주영
이주영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이주영이 영화 '그린 나이트'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판빙빙에 대해 말했다.

이주영은 최근 한 패션 매거진과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공개된 화보 속 이주영은 짙은 메이크업으로 타이를 입에 문 채 강렬한 무드를 선보이는가 하면, 금붕어들 사이 몽환적인 눈빛으로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기도 했다.

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는 영화 '그린 나이트'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린 나이트'는 보안 검색대에서 일하는 중국 이민자 김하(판빙빙)가 젊고 활발한 초록색 머리의 여자(이주영)를 만나며 시작되는 이야기로 자신 외에는 아무에게도 의지한 적 없던 외로운 두 여성이 그들을 지배하려는 세력에 맞서 한국 지하 세계로 향하는 영화다. '제73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파노라마 부문에 공식 초청돼 세계인의 주목을 끌었다.

이주영은 촬영이 어떻게 진행되었는지 묻는 질문에 "낯선 현장이었다. 중국어도 해야 했고, 중국 스태프들도 많았고. 항상 통역가와 함께 소통해야 해서 제약이 많았는데 나중엔 언어를 통하지 않고서도 판빙빙 언니 눈을 보면서 느껴지는 감정 같은 게 있었다. 어릴 때 좋아했던 영화 '화양연화' 같은 색감을 쓴 공간의 분위기도 그 순간에 온전히 몰입하는 데 도움을 줬다. 굉장히 비밀스럽게 촬영한 작품이기도 하다. 보통 작품을 찍으면 기사도 내고 ‘떡밥’을 뿌리는데, 우리는 사람 한 명 안 다니는 곳에서 극비로 촬영했었다"라고 답했다.

이어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선 "감독님은 '스스로 소동물인 것처럼 생각하고 연기를 해줬으면 좋겠다'라고 디렉션을 주셨다. 동물들은 본능적이고 직관적이지 않나. 사실 카메라 앞에서 자유롭기란 쉽지 않지만, 내가 어떤 행동을 해도 카메라가 날 따라와 줄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고 임했다. 실제로 모든 촬영이 다 핸드헬드로 이뤄졌다. 촬영이 오래 걸리긴 했지만, 감독님도 판빙빙 언니도 저도 모두가 그 영화적 순간을 믿는 사람들이었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판빙빙과의 호흡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베를린 프리미어 상영 때 처음 영화를 봤는데, '내가 이 영화를 찍은 순간만큼은 김하(판빙빙)를 진심으로 사랑했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는 그는 "이번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서로 오랜만에 만났는데, 만나자마자 서로 '걸 프렌드'라고 하면서 포옹을 했다"고 답하며 끈끈한 케미를 자랑했다.

마지막으로 이주영은 즐거움을 언제 느끼냐는 질문에 "영화다. 직업이 영화이고, 아직 영화를 보는 것이 재미있다는 게 참 다행이면서 행복하고, 때론 벅차기도 하다. 영화를 보는 게 그저 일이 되면 진짜 슬플 것 같은데, 아직도 나는 영화를 너무 사랑하고, 앞으로도 그럴 것 같다는 확신이 있다"라고 답하며 영화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주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