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가동산 측, '나는 신이다' 방송금지 가처분 일부 취하
2023. 03.21(화) 09:03
나는 신이다
나는 신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종교 단체 '아가동산' 측이 '나는 신이다: 신이 배신한 사람들' 내용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취하했다.

지난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아가동산'과 교주 김기순은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에 가처분 신청 일부 취하서를 제출했다. 다만 MBC와 조성현 PD를 상대로 한 가처분은 유지했다.

이런 조치는 다큐 '나는 신이다: 신이 배신한 사람들'(이하 '나는 신이다')의 방영권이 넷플릭스 미국 본사에 있기 때문이라 추측되고 있다. 본사가 미국에 있는 만큼 넷플릭스 측에 소송을 제기한다면 국제사법재판소의 판단을 거쳐야 하는데, 이럴 경우 가처분 신청이 쉽지 않은 탓이다. 정명석 교주의 기독교복음선교회(통칭 JMS) 역시 넷플릭스 본사를 제외하고 MBC를 상대로 가처분 신청을 낸 바 있다.

'아가동산' 측이 MBC와 조성현 PD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심문은 오는 24일 열릴 예정. '아가동산' 측은 당초 "'나는 신이다'가 방송을 이어갈 경우 매일 1000만 원의 보상금을 지급하라"라고 요구하는 간접 강제도 신청했으나, 방영권을 보유한 넷플릭스에 대한 가처분 신청을 취소함에 따라 '나는 신이다'는 정상적으로 스트리밍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나는 신이다'는 'JMS, 신의 신부들' '오대양, 32구의 변사체와 신' '아가동산, 낙원을 찾아서' '만민의 신이 된 남자' 등의 에피소드로 구성된 8부작 다큐멘터리 시리즈로, 국내 사이비 종교 교주들의 추악한 실체를 담아내 충격을 자아낸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넷플릭스 '나는 신이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나는 신이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