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지노' 모든 떡밥 회수하고 완벽한 피날레 맞을까
2023. 03.20(월) 17:02
카지노
카지노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카지노’ 시즌 2가 마지막 화 공개를 앞두고 남겨진 떡밥들의 완벽한 회수를 예고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민회장(김홍파) 살인사건’이 발생한 이후 차무식(최민식)은 이를 주도한 배후 세력을 향한 복수심을 드러내 왔다. 이를 눈치챈 ‘빅보스’는 차무식을 향해 “절대 가족은 건드리지 말거라. 절대로”라며 충고를 건네며 긴장감을 높였다. 그러나 복수에 대한 욕망을 주체하지 못한 차무식은 결국 절대적으로 따라왔던 ‘빅보스’의 충고를 무시하고 살인사건의 최종 배후인 라울을 향한 뜨거운 복수를 감행하기에 이른다. 하지만 카지노의 전설로 군림하며 절대적인 권력을 행사했던 차무식도 ‘빅보스’ 앞에선 두려움에 떨 수밖에 없었다. 이에 ‘빅보스’의 그늘 아래 라울을 향한 복수에 대가를 맞이할 차무식과 이것이 불러올 충격적인 전개에 팬들의 궁금증이 폭발하고 있다.

‘민회장 살인사건’과 관련해 가장 두려움에 떨고 있었던 사람은 다름 아닌 진영희(김주령)였다. 지난 7화 진영희가 종적을 감춰버리며 사건이 미궁 속으로 빠져버린 이후 차무식과 오승훈(손석구)이 동시에 그를 쫓으며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었던 상황. 진영희의 삼겹살 집 앞에서 만나 고도의 신경전을 벌였던 두 사람 중 과연 누가 먼저 사라진 진영희를 찾아낼지 기대가 모아진다. 이에 따라 ‘민회장 살인사건’을 둘러싼 인물들은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며 또 한번의 충격을 안겨줄 예정이다.

차무식이 ‘민회장 살인사건’을 쫓는 동안 그가 미처 계산하지 못한 위기감이 드리워졌다. 차무식의 든든한 오른팔로서 활약해온 정팔(이동휘)과 상구(홍기준)가 본격적으로 차무식에게 대적하기 위해 움직이기 시작한 것. 이에 차무식은 “쓸데없는 상상하게 하지 마”라며 날서린 경고를 날리며 마지막까지 긴장을 놓을 수 없는 몰입감을 선사해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지난 7화 차무식의 숨겨진 금고를 노리는 장면으로 점철되는 정팔과 상구의 이러한 야심은 각자가 아꼈던 필립(이해우)과 소정(손은서)의 죽음에서부터 비롯된 것으로, 매 순간 철저했던 차무식의 유일한 오점으로 남으며 상상을 초월하는 파장을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이 모든 떡밥들은 22일 오후 4시에 공개될 마지막 화를 통해 모든 실마리를 회수하며 완벽한 피날레를 예고, 팬들의 폭발적인 기대감을 한몸에 얻고 있다.

디즈니+ 역대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 중 공개 첫 주 기준 최대 시청 시간을 기록, 시즌 1 보다 압도적 흥행 화력을 자랑한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카지노’ 시즌 2는 카지노의 전설이었던 차무식이 위기를 맞이한 후, 코리안데스크 오승훈의 집요한 추적에 맞서 인생의 마지막 베팅을 시작하는 이야기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디즈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카지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