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드업 끝난 ‘더 글로리’, 복수 향해 폭주하는 파트 2 [OTT리뷰]
2023. 03.10(금) 08:00
더 글로리
더 글로리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본 기사에는 작품의 스포일러가 될 만한 줄거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빌드업은 끝났다. 이제 파멸을 향한 가열찬 복수의 시작이다. ‘더 글로리’ 파트2가 예열을 끝나고 가해자들에 대한 복수를 향해 달려간다.

10일 공개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극본 김은숙·연출 안길호)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가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지난해 말 공개된 ‘더 글로리’ 파트 1은 김은숙 작가의 막힘없는 필력과 말맛이 살아있는 대사, 안길호 감독의 디테일이 살아있는 연출력, 배우들의 호연이 삼박자를 이루며 웰메이드 작품이라는 호평을 이끌어냈다.

장면 하나하나가 명장면이 돼 수많은 패러디를 양산했으며, 각 캐릭터에 대한 별명까지 붙을 정도로 전 세계적인 흥행 열풍을 일으켰다.

특히 ‘더 글로리’ 파트 1 공개 이후 학교 폭력 가해자였던 연예인들에 대한 과거 폭로가 이어지면서 사회적인 이슈로 떠오르기도 했다. 그야말로 “피해자들을 위로하는 작품”이라고 했던 김은숙 작가의 말처럼 ‘더 글로리’는 피해자들을 위한 선한 영향력을 펼치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파트 1 공개 이후 약 세 달 만에 공개되는 파트 2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폭발적일 수밖에 없다. 그렇다면 파트 2에서는 어떤 이야기들이 펼쳐질까. 파트 1에서는 문동은(송혜교)이 과거 학창시절 폭력을 가한 가해자들인 박연진(임지연), 전재준(박성훈), 윤사라(김히어라), 최혜정(차주영), 손명오(김건우)에 대한 복수를 위해 밑그림을 그려나가는 과정을 그려졌다. 파트 2는 밑그림에 채색을 할 시간이다.

공개에 앞서 언론에 공개된 파트 2 9, 10회에서는 파트 1에서 가장 큰 이야기의 줄기였던 사망 사건일지도 모르는 손명오 실종 사건에 대한 비밀이 풀린다. 손명오를 죽인 사람과 베일에 싸여있던 그날의 비밀이 모두 공개된다.

또한 박연진이 숨기고 있는 가장 큰 비밀인 하예솔의 출생 비밀이 박연진과 하도영(정성일) 부부의 관계 변화를 가져온다. 여기에 문동은의 복수로 인해 가해자 집단의 분열이 일어나면서 이야기는 한층 더 예측할 수 없게 전개된다.

문동은은 그동안 모은 자료들로 가해자 집단을 압박하고, 그녀를 위해 칼춤을 추겠다는 주여정(이도현)이 본격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하면서 긴장감이 최고조에 이른다.

물론 가해자들의 반격도 만만치 않다. 박연진은 하잘것없다고 생각했던 문동은의 복수가 본격적으로 목을 조여오자 그녀에게 들이밀 ‘새 고데기’를 찾는다. 이 ‘새 고데기’는 그동안 가해자들 앞에서도 의연했던 문동은을 순식간에 뒤흔든다. 또한 문동은의 조력자인 강현남(염혜란)이 박연진에게 노출되면서 이야기는 또 다른 양상으로 흐르기 시작한다.

이처럼 파트 2에서는 문동은의 본격적인 복수와 가해자들의 반격, 그 사이에서 점차 무너져 내려가는 ‘나이스한 X새끼’ 하도영, 조력자들의 이야기가 유기적으로 엮이면서 전개돼 몰입도를 높인다. 더불어 윤소희 사망 사건도 문동은 복수의 핵으로 떠오르면서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전개가 계속된다.

파트 2에서도 여전히 김은숙 작가의 필력과 말맛 가득한 대사는 가히 압도적이다. 휘몰아치는 전개에 단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을 정도다. 여기에 안길호 감독의 연출력과 배우들의 호연이 더해지면서 파트 1만큼, 아니 그 이상의 몰입도를 이끌어낸다.

문동은의 복수는 이제 시작이다. 그 복수의 끝은 무엇일지 ‘더 글로리’ 파트 2에 대한 기대가 모인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