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만 "카카오 SM 지분매입은 위법" 법적대응 예고 [공식]
2023. 02.07(화) 15:1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SM엔터테인먼트 최대주주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가 카카오가 SM의 지분 9.05%를 매입한 것은 위법 행위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수만 측 법률대리인인 화우는 7일 입장문을 통해 "회사의 경영권 분쟁 상황에서 경영진의 경영권이나 지배권 방어 등 회사 지배 관계에 대한 영향력에 변동을 주는 것을 목적으로 제3자에게 신주 또는 전환사채를 발행하는 것은 주주의 신주인수권을 침해하는 것으로 위법하다"고 밝혔다.

이어 "최대 주주의 대리인으로서 위법한 신주 및 전환사채 발행을 금지하는 가처분을 통해 SM 이사회의 불법적 시도를 원천적으로 봉쇄하겠다"며 "위법한 결의에 찬성한 이사들에 대해서는 민·형사상 모든 법적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뜌 화우는 SM의 이사회 결의와 관련해 "현재 SM은 상당한 현금성 자산을 보유하고 있어 합계 2천 171억원의 자금을 조달할만한 시급한 경영상의 필요성이 존재하지 않는다"며 카카오 투자에 대한 부정 견해를 피력했다.

또 화우 측은 "SM의 이사회는 제3자에게 일방적으로 신주 및 전환사채를 배정함으로써 현 경영진에 우호적인 지분을 확대하고 지배권 경쟁에서 우위를 확보하고자 한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는 SM 소액 주주들로 형성된 행동주의 펀드 얼라인파트너스와 경영권을 두고 이견을 보이고 있다.

얼라인파트너스는 지난해 SM의 정기주주총회에서 감사 선임을 위한 주주제안을 했고, 이후 회계장부 및 이사회 의사록에 대한 열람 청구 등을 요청했다.

이와 관련해 SM 공동대표진인 이성수, 탁영준 대표 이사들은 얼라인파트너스가 제안한 지배구조 개선 방안을 전격 수용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화우 측에 따르면 공동대표 의사의 최대 주주와 아무런 협의 없이 진행된 것이고, 이로 인해 경영권 분쟁이 심화했다는 설명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