된장 이불 덮은 전현무, 얼굴에 광 난다 (나혼자산다)
2023. 02.03(금) 18:39
MBC 나 혼자 산다, 전현무
MBC 나 혼자 산다, 전현무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나 혼자 산다’ 전현무가 시골 할머니 집을 떠올리게 하는 된장 이불을 덮고 세상을 다 가진 듯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또한 찜질방 옆자리 손님이 틈새인터뷰를 진행하며 전현무와 TMI를 쏟아내 시선을 모았다

3일 밤 11시 10분 방송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팜유 대장 전현무의 평창 디톡스 여행과 키의 반려견 생일 파티가 그려진다.

선공개된 영상에는 전현무가 70도 효소 찜질방에 들어서는 모습이 담겼다. 전현무는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며 “최고였다. 팜유들이 좋아하는 쿰쿰한 냄새가 난다”고 말했다. 김이 모락모락 나는 된장 비주얼 흙 이불을 덮은 전현무는 한파 추위를 날려주는 따스한 기운에 만족했다. 특히 그는 “진짜 맛있는 냄새가 난다. 시골 할머니 된장 냄새다. 콩나물 된장국 냄새가 난다”고 계속 읊조리며 디톡스 중에도 음식을 외쳐 폭소를 자아냈다.

전현무를 시작으로 효소 찜질 동기(?)들이 입장해 온몸을 흙으로 덮었다. 여러 사람이 머리만 빼꼼 내밀고 나란히 누운 모습은 마치 된장찌개 속 콩나물을 보는 듯해 미소를 유발했다. 키는 “다들 머리만 빼고 있으니 되게 귀엽다”며 웃었다.

전현무 옆에 자리 잡은 찜질방 동기는 “효소가 닿는 부위에 머리카락이 더 잘 자란다”고 썰(?)을 전했다. 이에 전현무는 바로 고개를 흔들며 쓰고 있던 양머리 수건을 치우고 머리를 흙에 덮으려 안간힘을 썼다. 급기야 땅에 묻힌 두 손 대신 입으로 수건을 치우려고 해 폭소를 자아냈다. 전현무를 포함해 머리에 흙을 덮어 달라는 요청이 빗발쳐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기안84는 “머리가 나면 노벨상감”이라며 솔깃(?)해했다.

찜질방 옆자리 손님은 전현무에게 “명절 때 뭐했어요?”라며 교양 프로그램 MC처럼 자연스럽게 인터뷰를 시도했다. 전현무는 “본가에 내려가서 엄마랑 싸웠다. 장가가라는 얘기도 이제는 안 한다”고 대답하며 나이도 이름도 모르지만 ‘지地연’이 된 옆 사람과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눠 시선을 모았다.

몸도 마음도 따뜻하게 디톡스한 전현무는 개운하게 흙에서 몸을 일으켰다. 이마까지 흙으로 덮은 전 회장을 본 무지개 회원들은 웃음을 참지 못했다. 이어 ‘무초(전현무+왕초)’ 비주얼을 자랑하는 전현무의 모습이 공개돼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했다.

키가 개최한 반려견 꼼데와 가르송의 11번째 생일 파티 장면도 선공개 됐다. 소녀시대 태연, 비투비 이창섭을 초대한 키는 생일 파티를 준비하느라 자리를 비웠고, 태연과 이창섭은 세상 어색한 분위기로 대화해 무지개 회원들의 공감을 샀다.

우여곡절 끝에 식사와 생일 파티 준비를 마치고 본격적으로 축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때 이창섭은 어색함에 냅다 생일 축하송을 잔망스럽게 불렀지만, 꼼데가 으르렁거려 짠내를 유발했다.

이창섭은 선물 증정식에서 다시 한번 잔망스럽게 "문어예요~"라며 준비한 인형을 머리에 모자처럼 써 분위기를 띄우려 했다. 스튜디오에서 절친의 모습을 지켜보던 키는 "낯가려서 오만 짓(?) 다하는 거 보이죠?"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창섭의 기대와 달리 평소 긴 장난감을 좋아하는 꼼데는 문어 인형을 외면했다. 반면 태연이 준비한 케이크는 인기 만점으로 더 비교돼 짠내를 유발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나 혼자 산다 | 전현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