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추행 혐의' 오영수 "처신을 잘못해 미안합니다"
2023. 02.03(금) 14:02
오영수
오영수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오징어 게임'의 '깐부 할아버지'로 유명한 오영수(본명 오세강, 78)가 첫 재판을 받았다.

수원지검 성남지청 형사2부(송정은 부장검사)는 3일 오후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오영수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오영수는 재판 시작 10분 전 성남지원 건물 앞에 등장했다. 아무 말 없이 법정으로 향하던 오영수는 "지금 심경이 어떠냐"는 물음에 "처신을 잘못해서 미안합니다"라고 말했다. 다만 본인의 혐의에 대해선 어떤 말도 덧붙이지 않았다.

오영수는 지난 2017년 여성 A씨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한 혐의를 받아 지난해 11월 기소됐다. A씨는 2021년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지만 경찰 측은 불송치 결정을 내렸고, A씨가 이의 신청을 제기하자 수원지검 성남지청이 혐의를 다시 수사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오영수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호숫가를 돌며 길 안내 차원에서 손을 잡은 것뿐이다. 지난해 A씨에게 사과한 것 역시 문제 삼지 않겠다고 해서 한 것이지 혐의를 인정하는 건 아니었다"이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한편 오영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서 1번 참가자 오일남 역으로 출연해 인기를 끌었다. 지난해 1월 한국 배우로는 최초로 미국 골든글로브 TV 부문 남우조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오영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