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메가엑스 "전속계약 효력 정지 가처분 인용, 응원 감사"
2023. 01.12(목) 09:04
오메가엑스
오메가엑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오메가엑스(Omega X)가 소속사 스파이어엔터테인먼트와 별개로 활동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오메가엑스는 1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소속사를 상대로 낸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소송에서 승소했다"라고 밝혔다.

이날 서울동부지방법원 제21민사부는 오메가엑스가 스파이어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제기한 전속계약 효력을 정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 결정했다. 이에 따라 오메가엑스 멤버들은 제약 없이 연예활동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오메가엑스는 "여러분들이 용기내주시고 손 내밀어 주신 덕분에 이뤄낼 수 있었다"라며 "그동안 걱정해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감사하다. 포엑(팬덤명) 여러분들 정말 사랑하고 감사하다. 앞으로 더 좋은 음악과 멋진 모습으로 보답 드리겠다"고 전했다.

오메가엑스는 지난해 11월 기자회견을 갖고 소속사 대표 강 모씨로부터 폭언 및 폭행, 성추행 등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논란은 같은해 10월 미국 LA 공연 중이던 오메가엑스 멤버들이 소속사 대표에게 폭언을 당하는 음성 파일이 확산되며 불거졌다.

지난달 열린 전속계약 효력정치 가처분 소송 첫 심문 기일에서 오메가엑스는 신뢰 관계가 무너져 전속계약을 유지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반면 스파이어 측은 강대표가 자리에서 물러나는 등 조치를 취했기 때문 오메가엑스와 동행하고 싶다는 뜻을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스파이어엔터테인먼트 | 오메가엑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