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김민하·이민호 '파친코', 외신 선정 2022년 최고의 시리즈
2022. 12.29(목) 14:11
애플TV+ 파친코
애플TV+ 파친코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파친코(Pachinko)’가 주요 외신이 선정한 2022년 최고의 작품 반열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3월 공개된 애플TV+ ‘파친코’는 금지된 사랑에서 시작되는 이야기로 한국과 일본, 그리고 미국을 오가며 전쟁과 평화, 사랑과 이별, 승리와 심판에 대한 잊을 수 없는 연대기를 그리는 작품이다.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해 거대한 스케일의 서사를 따뜻하게 담아냈고, 배우들의 뜨거운 열연과 섬세한 프로덕션으로 올해 전 세계에 강렬한 울림을 선사한 ‘파친코’. ‘파친코’는 제32회 고담 어워즈(Gotham Awards) ‘40분 이상의 획기적 시리즈’(Breakthrough series over 40 minutes) 부문에서 수상해 화제를 모은 것에 이어 제28회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Critics Choice Awards) 최우수 외국어 드라마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며 수상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더불어 롤링스톤(Rolling Stone)은 “배우들의 연기와 기술적인 완성도가 올해 그 어떤 작품보다 뛰어나며, 시리즈 출연 배우들이 함께 춤을 추는 오프닝 장면은 최근 TV 시리즈 중 최고다”, 할리우드 리포터(The Hollywood Reporter)는 “여러 세대를 관통하는 내러티브를 가진 감동적인 대서사시”라는 호평과 함께 ‘파친코’를 올해 10대 시리즈 중 하나로 선정했다. 뿐만 아니라 ‘파친코’는 LA 타임스(Los Angeles Times), 인디와이어(IndieWire), 베니티 페어(Vanity Fair), 벌처(Vulture), USA 투데이(USA Today) 등 주요 외신들이 뽑은 올해 최고의 시리즈 중 한 편으로 이름을 올리며 언론과 평단, 대중을 모두 만족시킨 웰메이드 시리즈로서의 저력을 입증하고 있다.

한편 뇌 수술을 통해 회사 안과 밖의 자아를 분리한다는 참신한 설정의 ‘세브란스: 단절’은 에미상과 골든 글로브,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 등 유수의 시상식에서 후보로 이름을 올리며 올해 최고의 시리즈 중 한 편으로 그 위상을 공고히 하고 있다. ‘세브란스: 단절’에 대해 타임지(Time)는 “훌륭한 각본과 연출, 연기의 승리”, 인디와이어(IndieWire)는 “매력적인 설정과 훌륭한 배우들을 통해 익숙하면서도 새로운 세계로 시청자들을 데려간다.”라는 극찬과 함께 올해 최고의 10대 시리즈 중 한 편으로 선정했다. 여기에 가디언(The Guardian)은 “벤 스틸러는 현재 가장 흥미로운 감독 중 한 명이다. 생소한 설정이 가득함에도 불구하고 몰입도는 강렬하다.”라고 평하며 ‘세브란스: 단절’을 올해의 시리즈 3위로 선정했다. 뿐만 아니라 뉴욕타임스(The New York Times), 버라이어티(Variety), 롤링스톤(Rolling Stone), 베니티 페어(Vanity Fair), 벌처(Vulture) 등 주요 외신들 또한 앞다투어 ‘세브란스: 단절’을 올해 최고의 시리즈 중 하나로 뽑아 눈길을 끈다.

이 밖에도 주요 외신들은 ‘배드 시스터즈’, ‘슬로 호시스’, ‘블랙 버드’, ‘포 올 맨카인드’, ‘우린폭망했다’ 등 애플TV+의 다양한 웰메이드 시리즈들을 2022년 최고의 시리즈 중 한 편으로 선정했으며, ‘더 브릿지’, ‘해방’, ‘차 차 리얼 스무스’, ‘루이 암스트롱: 블랙 & 블루스’, ‘시드니: 할리우드 전설의 진짜 이야기’를 올해 최고의 영화 중 한 편으로 꼽았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애플TV+]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민하 | 윤여정 | 파친코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