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패뷸러스’ 채수빈 “X와 친구로 지내기? 굳이 그러고 싶진 않아” [인터뷰 맛보기]
2022. 12.28(수) 15:01
더 패뷸러스 채수빈
더 패뷸러스 채수빈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더 패뷸러스’의 배우 채수빈이 전 연인과 친구로 지내는 것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채수빈은 28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패뷸러스’(연출 김정현) 인터뷰에서 “지은이는 X인 우민(최민호)과 친구로 지내지만 만약 나라면 그러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23일 공개된 ‘더 패뷸러스’는 패션(fashion)이라 쓰고 열정(passion)이라 읽는 패션계에 인생을 바친 청춘들의 꿈과 사랑, 우정을 그린 하이퍼리얼리즘 로맨스로, 채수빈은 극 중 명품 브랜드 홍보대행사 과장 표지은 역을 연기했다.

지은은 20대 초반 시절, 오랜 친구 우민과 사귀었다가 헤어졌지만 그럼에도 친구 관계를 유지하는 인물. 이에 대해 공감할 수 있었냐 묻자 채수빈은 “지은이로서는 몰입하는 게 힘들진 않았다. 조세프(이상운)나 예선호(박희정) 같은 친구가 있다 보니 가능했던 것 같다. 둘이라는 연결고리가 있다보니 쿨하게 지낼 수 있지 않았나 싶다. 아무리 전 남자친구라 하더라도 친구라는 존재 때문에 끊어내긴 쉽지 않았을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개인적으론 엑스와 친구로 지내는 게 이해가 되진 않는다“면서 ”현실 속 나라면 굳이 그 끈을 이어가진 않을 것 같다“고 답했다.

우민 역을 연기한 최민호와의 호흡은 어땠을까. 채수빈은 “처음에 어색해 할 때 민호 오빠가 많은 도움을 줬다”며 “일부러 편하게 해주려고 장난치고 편하게 해줬다. 촬영이 힘들다 보면 지칠 때도 있는데 옆에서 으쌰으쌰 텐션을 올려주기도 했다. 촬영 말미엔 다들 너무 친해져서 웃다가 촬영을 진행 못할 때도 있었는데 그땐 선배답게 무게를 잡아주기도 했다. 보면서 너무 멋있다 이런 느낌이 있었다”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더 패뷸러스 | 채수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