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타운' 이준혁 "오디오 무비, 걱정됐지만 묘한 해방감 있었다"
2022. 12.22(목) 11:39
씨네타운, 이준혁
씨네타운, 이준혁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씨네타운'에서 배우 이준혁이 오디오 무비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22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이하 '씨네타운')에는 오디오 무비 '리버스'의 배우 이준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리버스'는 의문의 별장 폭발 사고와 함께 기억을 잃은 묘진(이선빈)과 그녀의 헌신적인 피앙세이자 서광그룹 차기 회장 준호(이준혁)가 폭발 사고의 충격적인 진실을 마주하며 벌어지는 미스터리 스릴러이다.

오디오 무비라는 색다른 포맷에 도전하게 된 이준혁은 "처음엔 걱정이 돼 감독님께 많은 질문을 건네기도 했다. 이야기 자체가 복잡해서 이걸 음성만으로 표현할 수 있을까 싶었다. 그런데 되더라. 신기했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차이점은 없었냐는 물음엔 "일반적인 촬영과는 다른 제약이 있었다. 표정 등으로 전달해야 할 것들을 목소리를 통해 전해야 하는데 그런 게 제한되지 않냐. 그런 점이 어려우면서도 묘한 해방감이 있었다"라고 답하면서 "같이 호흡해야 하는 신들은 대본 리딩 하듯 같이 연기했다. 전반적인 호흡은 일반적인 촬영과 비슷했던 것 같다"라고 촬영 비화를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파워FM '씨네타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씨네타운 | 이준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