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튼콜’ 강하늘 둘러싼 속사정, 하지원 선택은? [종합]
2022. 12.06(화) 22:46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커튼콜' 강하늘을 둘러싼 사람들의 각기 다른 속사정이 증폭됐다.

6일 KBS2 월화드라마 '커튼콜'(극본 조성걸 연출 윤상호) 10회에서는 등장인물 유재헌(강하늘), 박세연(하지원), 자금순(고두심), 배동제(권상우) 등을 둘러싼 휴먼극이 진행됐다.

이날 유재헌은 자신이 진짜 리문성이 아니라는 사실을 낙원 그룹 사람들에게 숨긴 채, 위태로운 연기를 이어가기로 했다.

재헌에게 자금순의 행복을 지키는 일은 자신이 할 수 있는 가치 있는 일이었다. 이 가운데 박세준(지승현)과 세연은 유재헌의 진짜 정체를 알게 됐지만, 집안 평화를 위해 이를 조용히 침묵하기로 했다.

아무것도 모르는 재헌은 친절하고 따뜻한 누나인 세연에게 점차 애정을 키워갔다. 재헌은 세연의 눈치를 보며 “저녁을 같이 먹자”고 말하기도 했지만, 마음이 복잡한 세연은 그저 재헌에게 속내를 숨길 뿐이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결국 세준은 낙원 그룹을 지키기 위해 배동제(권상우)를 찾아갔다. 세준은 경영권과 재산에 관련해 이야기를 나누며 “리문성 사실 가짜다. 가짜가 상속 받을 지분 따위는 애초에 없었던 거다. 그래서 네 지분 따위 필요 없다. 이미 이긴 게임”이라며 계산을 끝냈다.

세준은 “이 참에 세연이에게 얘기해봐라. 낙원가 네 지분에 관련해서, 나한테 넘긴다고 해봐라. 세연이로선 너랑 결혼할 수밖에 없지 않겠냐”이라고 말했다. 이로써 모두가 재헌을 빌미로 각자의 거래와 계기가 생겨 버렸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