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룹' 김민기 "김혜수 눈빛, 눈물부터 났다" [인터뷰 맛보기]
2022. 12.05(월) 09:30
배우 김민기
배우 김민기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김민기가 '슈룹'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김혜수와의 연기를 '잊지 못할 순간'으로 꼽았다.

김민기는 최근 티브이데일리와 만나 4일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슈룹'(극본 박바라·연출 김형식)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슈룹'은 사고뭉치 왕자들을 위해 치열한 왕실 교육 전쟁에 뛰어드는 중전 임화령(김혜수)의 파란만장 궁중 분투기를 다룬 퓨전 사극으로, 김민기는 세자 자리에 도전하는 보검군 역을 맡아 활약했다. 수려한 외모와 출중한 두뇌로 왕자들 사이에서 두각을 드러내는 인물이다.

김민기는 '슈룹' 촬영장을 또래 배우들과 어울려 논의하고 연기하던 즐거웠던 곳이자, 선배들의 연기를 보며 많은 것을 느낀 배움의 장으로 정의했다.

특히 또래들 중에서는 극 중 세자가 되는 성남대군 역의 문상민을 언급하며 "워낙 함께한 시간이 많아 친하게 지냈다"라고 말했다. 그는 "형과 함께 섬에 어사로 찾아가는 에피소드가 있었다. 실제로 전남 신안군에서 배를 타고 들어가야 하는 곳이었고, 숙소가 마땅치 않아 2박 3일을 함께 자며 촬영을 했다"라며 "극에서도, 현실에서도 함께 먹고 자고 하다 보니 우리의 '케미'가 연기에 자연스럽게 묻어나는 새로운 경험을 했다"라고 말했다.

어머니였던 태소용 역의 김가은에 대해서는 "너무나 좋은 누나"라고 말했다. "어머니 역할로 나오지만 실제로는 누나 같은 이미지"라며 "현장에서도 처음에는 아들인 배우들과 어머니인 배우들이 모자끼리 짝을 지어서 친해지는 경향이 있었다. 나도 김가은 선배님과 빨리 친해져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먼저 오셔서 셀카도 찍자고 해주시고, 내가 빵을 좋아한다 말씀드리니 '빵순이'라고 부르며 도넛도 선물해주시고 했다"라고 훈훈한 일화를 밝혔다.

연기적으로 큰 감명을 줬던 이는 '슈룹'의 주춧돌이었던 김혜수였다고. 김민기는 "김혜수 선배님과 직접적으로 함께하는 신은 적었지만 정말 인상 깊은 순간을 겪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임화령이 보검군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해주는 장면에서 원래는 보검군이 우는 장면이 없었다"라며 "진짜 눈물은 어머니인 태소용 앞에서 흘려야 포인트가 될 것 같아서 아껴두려 했는데, 촬영이 시작되고 김혜수 선배님이 대사를 시작하며 나를 바라보시는데 표정만 봐도 눈물이 나더라"라고 말했다. "정말 어머니 같은 따뜻함을 느꼈고, 결국 방송에는 이 컷이 편집돼 나가지는 않았지만 잊을 수 없던 기억"이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HM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민기 | 슈룹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