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룹' 김혜수, 김재범 범행·정체 다 알았다 [종합]
2022. 11.27(일) 22:48
tvN 슈룹, 김혜수 김재범
tvN 슈룹, 김혜수 김재범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슈룹'의 김혜수가 배인혁을 죽인 사람이 김재범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27일 밤 방송한 tvN 토일드라마 '슈룹'(극본 박바라·연출 김형식)에서는 중전 임화령(김혜수)이 죽은 세자(배인혁)의 사인을 조사하던 중 권의관(김재범)의 정체를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임화령은 왕 이호(최원영)에게 태인세자의 사인이 죽은 세자와 유사한 것으로 보인다며 재조사를 부탁했지만 이호는 이를 거절했다. 이에 임화령은 박경우(김승수)를 불러들여 가장사초의 행방을 물었다.

한편 황숙원(옥자연)은 아버지 황원형(김의성)에게 의성군(강찬희)이 왕 이호의 친아들이 아니라는 사실을 밝혔다. 충격적인 사실을 들은 황원형은 자신을 찾아온 유상욱(권해효)과 권의관을 만났고, 의성군이 권의관 아들임을 짐작했다.

이후 임화령은 박경우 도움으로 가장사초 내용을 확인했다. 이를 통해 선왕이 세자의 사인을 캐내지 말고 그대로 묻으라는 지시를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호 또한 세자가 독살됐음을 이미 알고 있었고, 그가 가장사초를 태웠다는 사실도 그려졌다. 임화령은 이를 짐작하고 충격을 받았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tvN 슈룹, 김혜수 최원영

한편 임화령은 세자가 먹은 독이 무엇인지를 계속 추적해 나갔고, 해월각에서 자살한 여인이 간수를 먹고 비슷한 증상을 보였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은으로는 간수에서 독 반응을 얻어낼 수 없다는 것도 알아냈다.

권의관은 조국영을 찾아가 태인세자 검안서 원본을 내놓으라고 그를 추궁했다. 그는 조국영에게 간수를 먹여 원본이 숨겨진 장소를 들었으나, 태인세자의 복수를 하기 위해 그를 죽게 내버려뒀다.

같은 시각, 임화령은 폐비 윤씨(서이숙)를 찾아가 "당신 아들이 내 아들을 독살했다. 이익현은 세자의 죽음에서 끝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폐비 윤씨는 "내가 알았다 해도 막지 않았을 것이다. 대비가 시작한 일을 내가 왜 끝내야 하느냐"라고 반문했다.

이후 권의관은 검안서 원본이 숨겨져 있다는 서고를 찾아가 바닥을 들어냈다. 하지만 원본은 그곳에 없었고, 임화령이 나타나 "태인세자의 검안서를 찾고 있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임화령은 "내 아들을 누가 죽였는지 알아냈다. 이익현"이라고 말하며 권의관의 정체를 알고 있음을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재범 | 김혜수 | 슈룹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