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 아이돌 멤버에 "기생자식·빨대족" 왜?
2022. 11.05(토) 06:00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김형준 오은영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김형준 오은영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그룹 태사자 김형준을 둘러싼 어머니의 충격적인 제보에 오은영 박사가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여 눈길을 끌었다.

4일 밤 방송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태사자 멤버 김형준이 출연했다.

이날 김형준을 방송에 나오게 한 이는 다름 아닌 그의 어머니. 김형준 어머니는 "철 없는 아들이다. 아직도 아버지가 공과금, 용돈을 내주고 있다"라고 말해 패널들을 놀라게 했다. 또한 그는 아들의 집에 가보고 싶지도 않다며 아들 앞날을 걱정했다.

김형준이 택배 기사 일 등을 하며 생계를 꾸려온 줄로만 알던 출연진은 놀랐고, 김형준은 "아직 부모님꼐 용돈 드려본 적이 없다"라고 솔직히 말했고, 아버지에게 매달 80만원 용돈을 받을 뿐만 아니라 연체를 막으려고 카드 리볼빙에도 손을 대 5000만원까지 빚이 불어난 적도 있다고 토로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김형준 오은영

김형준은 20대 당시 태사자 활동, 계약금 등을 두고 큰 액수 제안이 오고 가던 터라 자연스럽게 씀씀이가 커졌다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정작 태사자 활동 당시 정산금은 제대로 없었다고. 또한 대학 시절에는 한국외대에 수석 입학해 4년 장학금을 받기로 돼 있었는데, 첫 1학기만 장학금을 받았고 이후에는 반환 받은 등록금을 쓰고 노느라 학사경고를 받은 끝에 장학생 자격을 박탈 당했었다고 이야기했다.

오은영은 이미 40대 중반에 접어든 김형준 나이를 지적하며 "40대가 넘어도 경제적 도움을 받으며 부모 곁을 못 떠나는 사람들을 '기생자식'이라고 한다"라며 일침했다. 이후 김형준 어머니가 스튜디오에 등장해 오은영이 아들을 덮어놓고 도와줬던 이유를 물었다. 또한 김형준이 경제적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하는 조언도 이어졌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채널A]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금쪽상담소 | 김형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