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라 연아야", '♥김연아' 고우림 아버지 축사 화제
2022. 10.27(목) 14:18
김연아 고우림
김연아 고우림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포레스텔라 고우림 부친이자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김연아의 시아버지 고경수 목사의 결혼식 축사가 공개돼 화제다.

지난 22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김연아 고우림 부부 결혼식 영상이 온라인을 통해 일부 공개됐다.

해당 영상에는 고우림 아버지인 고경수 목사의 축사가 담겨 있다. 영상 속 고 목사는 아들 부부의 앞날을 축복하는 덕담을 이어가며 하객들의 박수를 받았다.

고 목사는 "주말 저녁 가족들과 좋은 시간을 보내야 함에도 불구하고 원근 각처에서 이제 인생 2막을 시작하는 두 사람의 결혼을 축하하고 축복하기 위해 찾아주신 양가 친척분들, 친구분들, 내빈 여러분들, 오늘 사회를 맡아주신 신동엽 님과 축가를 준비해주신 포레스텔라 형님들께 양가 혼주, 또 결혼한 두 사람을 대신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일평생 딸을 위해 가슴 졸이며 뒷바라지하고 또 눈물로 자신의 삶을 바치셨는데, 아직도 어리고 부족한 저희 아들에게 선뜻 따님을 허락해주신 사돈 어른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고 목사는 "오늘 결혼한 두 사람이 3개월 전 결혼 발표를 했는데, 그때부터 제 호칭이 '우림이 아빠'에서 '연아 시아버지'로 불리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감당하기 힘들었다. 앞으로도 힘들 것 같다. 이름조차 부르기 아까운 국민의 딸 아니 동서양의 모든 경계를 넘어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한 여인을 며느리로 맞이하는 것이 말할 수 없는 큰 기쁨이요 감사한 일이기도 하지만, 한편 여왕님을 며느리로 맞이하는 것이 아들 부모로서 걱정이 되는 것도 사실"이라고 털어놨다.

고 목사는 "저는 그동안 두 사람이 각자 걸어왔던 삶의 경험들이 너무나 아름다웠기에 크게 염려하지 않는다. 상견례 때 우리 바깥사돈께서 두 사람에게 하신 말씀처럼 두 사람의 인연은 하늘이 맺어준 것이니 더욱 겸손하고 착하게 살기 만을 바랄 뿐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친구의 추천으로 '김연아 신드롬'에 관련한 논문을 읽고 축사를 준비했다며 "처음에는 이 가정을 지켜보는 많은 사람들로 인해 긴장할 수 있겠지만 이웃들을 통해, 또 이웃들과 함께 더 행복한 가정을 만들어갈 때 더 많은 이들로부터 사랑받고, 더 큰 희망과 용기를 주는 완성된 가정이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라고 이야기했다.

특히 마지막으로 고 목사는 천주교인 김연아의 세례명을 언급하며 "스텔라 연아야"라고 이야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김연아 고우림은 5살 연상연하 커플로, 2018년 올댓스케이트 아이스쇼에서 처음 만나 인연을 맺고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 3년 간의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비트인터렉티브, 올댓스포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고우림 | 김연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