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조위 "장만옥·탕웨이, 두 사람 다 프로다" [27th BIFF]
2022. 10.07(금) 17:49
부산국제영화제, 배우 양조위
부산국제영화제, 배우 양조위
[부산=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양조위가 장만옥, 탕웨이와의 호흡에 대해 이야기했다.

7일 오후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을 수상한 배우 양조위의 '양조위의 화양연화' 오픈 토크 및 핸드프린팅 행사가 부산시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 GIFFXGENESIS 야외무대에서 진행됐다. 영화평론가 이동진이 진행을 맡아 양조위와 대담을 나눴다.

이날 양조위는 함께 호흡해 온 유명 배우들에 대해 "그간 일했던 모든 배우들이 편했다. 모두가 다른 장점을 가지고 있다"라며 "개인적으로 촬영하기 전에는 같이 호흡 맞춰야 하는 배우들과 친구가 되는 걸 습관처럼 했었다. 친구가 돼야 협업을 하면서 소통하기 편하고, 대사를 맞출 때도 솔직하게 의견을 교환하고 토론할 수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특히 장만옥에 대해서는 "두 사람 다 프로다. 장만옥의 경우 방송국 시절부터 함께 호흡하던 배우이기 때문에 더욱 색달랐다"라며 "처음 호흡을 맞출 때 신인이고 경험이 없었는데, 이후 다시 만나서 작품에 들어갔을 때는 상대방과 많은 경험을 쌓아 색다른 경험이 됐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탕웨이에 대해서는 "촬영에 들어가기 3개월 전부터 함께 시간을 많이 보냈다. 마작을 함께 하고 춤을 배우고, 박물관에 가서 그림을 같이 보기도 했다. 그래서 역할을 소화하는 게 더 쉬웠던 거 같다"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부산국제영화제 | 양조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