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무례" 박은지, 늦은밤 경비실 인터폰에 불쾌 [TD#]
2022. 10.04(화) 08:22
박은지
박은지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방송인 박은지가 늦은 밤 울린 경비실 인터폰에서 불쾌함을 드러냈다.

박은지는 3일 자신의 SNS에 "밤 11시 반에 경비실에서 인터폰이 왔다. 밤 11시 반에. 일반적인 거냐"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은 인터폰 때문에 잠에서 깬 박은지가 부엌에서 찍은 듯한 셀카다. 두 눈을 질끈 감고 있는 모습.

그러면서 "나도 깨고 태린이도 깨고. 이거 너무 무례한 거 맞죠?"라며 거듭 불쾌함을 표출했다.

한편 박은지는 지난 2018년 연상의 재미교포와 결혼, 지난해 11월 첫 딸을 출산한 바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박은지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은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