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전소민 "양세찬과 여수서 아이 생겼다" (런닝맨)
2022. 10.02(일) 17:33
SBS 런닝맨
SBS 런닝맨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런닝맨' 전소민이 역대급 상황극을 펼쳐 멤버들을 당황케 했다.

2일 방송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강원도 철원으로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프닝에서 전소민은 지난 주 방송에서 양세찬과 함께 여수에서 수행했던 벌칙을 언급했다.

송지효는 "둘 다 전화가 꺼져 있더라. 둘이 여수에 더 있다가 오나 싶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전소민은 "우리가 아이가 2명 생기기는 했다"라고 폭탄 발언을 했다.

전소민은 "인터뷰 할 때 인형을 옆에 뒀는데 귀여워서 아이로 삼자고 했다. 여행에서 자녀가 생겼다"라고 말하며 즉석에서 콩트를 펼쳤고, 김종국은 "이런 말 할 때마다 어떻게 받아줘야 할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정작 양세찬은 부끄러워하며 "죽을 것 같다. 과몰입 하지 마"라고 말했지만, 송지효는 "조카 한 번 안아 보자"라고 한술 더 떠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런닝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