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혐의' 돈 스파이크, 결혼 3개월만 '충격'…연락두절 [이슈&톡]
2022. 09.27(화) 15:28
돈스파이크
돈스파이크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유명 작곡가 겸 가수는 돈 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로 확인됐다.

27일 서울 노원경찰서에 따르면, 돈 스파이크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전날인 26일 밤 8시쯤, 강남구 한 호텔에서 돈 스파이크를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다른 피의자를 조사하던 중, 돈 스파이크가 강남 등 일대에서 필로폰을 수차례 투약한 정황을 확인했다.

체포 당시 돈 스파이크는 필로폰을 소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으며, 간이 시약 검사에서도 양성 반응이 검출됐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티브이데일리는 돈 스파이크에 연락을 취했으나 현재까진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돈 스파이크는 지난 6월 서울 모처에서 6세 연하인 비연예인 연인과 결혼식을 올렸다.

결혼식 후 돈 스파이크는 주례를 맡았던 배우 이덕화, 축가를 부른 김조한, 김범수, 멜로망스 등에게 고마움을 표하기도.

또한 미모의 신부까지 공개하며 "저희 부부 앞으로 누구보다 열심히 사랑으로 함께 살아가겠다"고 행복한 소감을 전한 바.

그러나 행복도 잠시, 결혼 후 불과 3개월여 만에 이 같은 소식을 전해 충격을 안겼다.

한편 돈 스파이크는 지난 1996년 포지션 객원 멤버로 데뷔했다. 이후 작곡가로 활발히 활동했으며, 현재는 요식업에도 종사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DB, 돈 스파이크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돈스파이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