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대로 사랑하라’ 김슬기, 쿨시크 매력 터졌다
2022. 09.27(화) 10:32
법대로 사랑하라, 김슬기
법대로 사랑하라, 김슬기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법대로 사랑하라’ 김슬기의 쿨시크 매력이 짜릿한 전율을 터뜨렸다.

KBS2 월화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극본 임의정·연출 이은진)는 검사 출신 한량 갓물주 김정호(이승기)와 4차원 변호사 세입자 김유리(이세영)의 로(Law)맨스 드라마. 김슬기는 시크하고 와일드한 한세연 캐릭터의 매력을 십분 살려내며 안방극장을 매료시키고 있다.

26일 방송된 7회에서는 한세연(김슬기 분)이 육아휴직을 마치고 경찰에 복귀한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학교폭력 피해자에 이입할 수밖에 없었던 서은강(안동구)이 방화 사건을 위조했고 김정호, 김유리까지 거짓 증언을 하게 된 상황. 경찰서에서 조사를 기다리던 이들은 한세연의 예측불가한 등장에 경악, 입을 다물지 못했다. 정황을 날카롭게 살피는 한세연의 범접불가한 카리스마가 김정호와 김유리를 순간 일시정지하게 만들었다. 이어 능청스럽게 상황을 모면하려는 김유리의 거짓말을 눈치채고는 “김정호랑 너랑 의견이 일치한 걸 본 적이 없는데. 켕키는 거 있는 거 다 알아”라며 ‘본업 모먼트’를 제대로 뽐냈다.

그런가 하면 학폭 가해자 아이들의 학부모들을 향해 사이다 폭격을 날리는 한세연의 일침은 보는 이들에게 짜릿함을 안겼다. 경찰서로 들이닥쳐 언성을 높여 항의하는 이들에게 분노를 쏟아내며 경찰서 내에 쫀쫀한 긴장감을 감돌게 했다. 웃음기 없는 심각한 표정으로 “장난이요? 지금 이 아이들 특수폭행 및 방화 혐의로 긴급 체포돼있는 겁니다. 정신들 차리세요”라는 한세연의 팩트 폭행이 강렬한 임팩트의 장면을 완성시켰다.

이렇듯 김슬기는 눈을 뗄 수 없는 쫄깃한 열연으로 한세연 캐릭터의 쿨시크 매력을 배가하며 안방극장을 단숨에 매료시켰다. 진지한 얼굴을 드리우며 날카로운 눈빛을 번뜩이는 한세연의 와일드한 매력이 몰입도를 제대로 끌어올렸다. 김슬기의 묵직한 존재감과 캐릭터를 살아 숨 쉬게 만드는 특급 호연이 보는 이들의 심장 박동수를 드높이며 ‘법대로 사랑하라’의 재미를 더하고 있는 터. 이에 김슬기가 또 어떤 모습으로 감탄을 자아낼지 궁금증이 치솟고 있다.

‘법대로 사랑하라’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50분 방송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슬기 | 법대로 사랑하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