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트·엄지윤·칸토·전영미, '복면가왕' 접수 [종합]
2022. 09.25(일) 19:49
MBC 복면가왕
MBC 복면가왕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가수 모트, 코미디언 엄지윤, 래퍼 칸토, 코미디언 전영미가 '복면가왕'에 출연했다.

25일 저녁 방송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인디언인형에 맞서는 복면 가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1라운드 첫 번째 대결에서는 벼농사, 변호사가 출연해 잔나비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를 불렀다. 벼농사가 승리했고, 변호사는 아이유 '스트로베리 문(strawberry moon)'을 부르며 가면을 벗었다. 가수 모트였다.

모트는 2년 전 일반인 판정단으로 '복면가왕'에 왔던 당시를 회상하며 무대 위에 서게 된 지금의 순간에 감동했다.

두 번째 대결에서는 면접 프리패스상, 상견례 프리패스상이 '고백'을 선곡해 노래했다. 승자는 면접 프리패스상, 상견례 프리패스상은 김세정 '꽃길'을 부르며 가면을 벗었고 정체는 WSG워너비로 활약했던 엄지윤이었다.

엄지윤은 "아이돌이라는 추리를 들으면서 가면 안에서 광대가 머리 끝까지 올라갔다"라며 기쁨을 드러냈다. 엄지윤은 '복면가왕'에 WSG워너비에서 함께 활동했던 은혜가 출연했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세 번째 무대는 과즙 대 육즙의 대결로, 두 사람은 '하루하루'를 선곡했다 결과는 과즙의 승리였고, 육즙은 '아버지'를 부르며 가면을 벗었다. 정체는 칸토였다.

칸토는 "'쇼미더머니'보다 '복면가왕' 무대가 더 떨렸다"라며 소회를 전했다. 랩이 아닌 노래를 하는 것에 대해 부담감을 느꼈고, 과즙에게도 피해를 끼치지 않기 위해 화음 연습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네 번째 무대는 백마 탄 왕자, 계탄 엄마가 대결을 펼쳤다. '백만송이 장미'를 열창한 끝에 백마 탄 왕자가 승리했다. 계 탄 엄마는 '나성에 가면'을 부르며 가면을 벗었고 정체는 전영미였다.

전영미는 이날 코미디언 김신영의 부캐인 '다비 이모' 의상을 똑같이 입고 와 모두의 눈길을 끌었다. 전영미는 '복면가왕'에 출연하기 위해 김신영에게 가방만 빼고 모든 의상을 빌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복면가왕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