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보아 '스맨파' 악플 피해에 "도 넘은 발언은 해선 안 된다"
2022. 09.23(금) 13:25
박명수, 보아
박명수, 보아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코미디언 박명수가 가수 보아의 악플 피해에 대해 언급했다.

23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서는 빅데이터 전문가 전민기가 출연해 금주 키워드를 확인했다.

이날 키워드 중에는 최근 엠넷 '스트릿 맨 파이터' 심사 여파로 악플 세례를 받은 보아의 이름도 있었다. 악플러들은 자신이 응원하던 크루가 탈락하자 보아를 비롯한 심사위원들을 탓하기 시작했고, 이 중엔 도를 넘은 악플도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를 들은 박명수는 팬으로서 결과에 대한 아쉬움은 이해가 간다. 오디션 프로그램 특징상 누군가는 떨어지고 누군가는 올라간다. 아쉽고 안타까운 건 사실이지만 악플과 도 넘는 발언은 해서는 안 되는 일이다. 프로그램도 발전하지 못하게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의 공정한 진행을 의심하지 말아줬으면 좋겠다"고 했고, 전민기는 "보아가 너무 상처받지 않기를 바란다. 나와 생각이 다르다고 해서 도 넘는 악플은 자제해야 한다"고 공감했다.

한편 보아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도를 넘은 입장이 계속되자 입장을 내고 개인 SNS 계정을 비롯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의 명예훼손 및 인격 모독성 게시글과 댓글 게시자들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라디오쇼 | 박명수 | 보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