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사오' 박세완, 다채로운 얼굴로 그려낸 '믿보배의 진가'
2022. 09.02(금) 14:31
박세완
박세완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배우 박세완이 또 한 번 대중들을 놀라게 했다.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하며 흥행 가도를 달리는 영화 ‘육사오’에서 박세완은 대남 선전 방송을 담당하는 북한 측 군단선전대 병사 연희로 분해 관객들의 마음을 단박에 사로잡으며 무한한 가능성을 과시했다.

그간 박세완은 드라마, OTT, 영화를 넘나들며 장르에 국한되지 않는 안정적인 연기력을 보여줘 대중의 인정을 받아온 바. 절절한 감정부터 공감을 자아내는 생활 연기, 짜릿한 전율을 안긴 액션까지 폭넓은 스펙트럼을 증명했다.

이 가운데 ‘육사오’를 통해 변신을 꾀한 박세완은 작품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감을 뚜렷하게 각인시키며 그야말로 연기 포텐을 터트렸다. 무엇보다 군더더기 없는 북한 사투리를 사용하는 모습은 관객들을 깜짝 놀라게 할 만큼 남다른 노력이 느껴졌을 정도였다.

더불어 시선 처리부터 눈빛, 말투, 각 잡힌 경례 자세 등 사소한 것 하나조차 놓치지 않고 세밀하게 표현해 캐릭터 연희를 완벽하게 구현해냈다. 여기에 각양각색의 인물들과 차진 호흡을 보여주며 유쾌한 시너지를 낸 박세완은 작품의 킬링 포인트 역할까지 톡톡히 해냈다.

뿐만 아니라 박세완은 춤, 노래 등 다재다능한 능력치를 가진 캐릭터를 입체적이고, 설득력 있게 담아내며 작품에 힘을 더했다. 특히 통통 튀는 인물을 더욱 매력적으로 완성한 개성 가득한 연기가 러닝 타임 내내 빛을 발했다.

게다가 무적 말발의 소유자로 시원시원한 카리스마를 발산하다가도 간질간질한 설렘을 안길 때는 사랑스러운 면면을 순식간에 서늘한 눈빛으로 변하며 드러난 강단 있는 순간까지 인물의 변주를 유려하게 펼쳐내며 보는 이들을 스크린 속으로 온전히 빠져들게 했다.

이처럼 박세완은 치밀한 캐릭터 분석과 소화력은 물론 섬세함이 돋보인 디테일한 표현력까지 갖춘 탁월한 강약 조절로 인물의 다채로운 얼굴을 그려내며 탄탄하게 쌓아올린 연기 저력을 입증했다.

박세완 주연의 ‘육사오’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스튜디오 산타클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세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