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7' 박정현, 탈락 위기 넘기고 최종 우승(첫방) [종합]
2022. 08.19(금) 22:43
히든싱어7
히든싱어7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히든싱어7' 박정현이 탈락 위기를 넘기고 우승에 성공했다.

19일 밤 첫 방송된 JTBC 새 예능프로그램 '히든싱어7'에서는 박정현이 원조 가수로 등장했다.

이날 박정현은 시즌1 이후 10년 만에 '히든싱어'에 재출연하게 됐다. 10주년을 맞아 '히든싱어7'에 다시 도전하게 된 박정현은 "10년 전엔 약간 소극장 느낌이 있었다. 10년 만에 이렇게 오니까 스튜디오도 많이 넓어졌고, 전현무 씨의 진행 실력도 많이 매끄러워진 느낌이다. 여유가 느껴진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박정현은 "지난번 출연 때는 87표로 최종 우승하지 않았냐. 이번엔 한 표만 더 나오는 게 목표다. 88표로 우승해 보려 한다"고 당당한 포부를 밝혀 시선을 끌었다.

하지만 1라운드 '편지할게요'부터 예상치 못한 결과가 펼쳐졌다. 1등으로 1라운드를 마친 10년 전과는 달리 이번엔 100표 중 무려 10표를 획득하며 '박정현이 아닌 것 같은 사람' 3등을 기록했기 때문. 심지어 "박정현을 20년간 알고 지냈다"고 자신만만해 했던 윤종신과 하림조차 틀려 모두를 놀라게 했다.

결과를 본 박정현은 "일단 제가 너무 후회하고 있다. 88표를 공약했는데, 이젠 그냥 살아남고 싶다. 너무 짧은 시간 안에 자신감이 뚝 떨어졌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2라운드 'You Mean Everything To Me'도 혼란스러움의 연속이었다. 작곡과 작사를 한 하림과 윤종신 역시 또 박정현의 정체를 맞히는 데 실패했다. 박정현은 이번에도 10표를 획득했으나, 다행히 이번엔 1등에 오르는 데 성공했다. 다만 2위와 표차가 1표밖에 나지 않는다고 해 긴장감을 드높였다.

세 번째 무대는 '미아'로 꾸며졌다. 이번에도 여지없이 출연진들 사이에서 표가 갈렸고, 심지어 박정현은 단 7표 차로 탈락을 면했다고 해 출연진들을 경악케 했다. 박정현은 100표 중 34표를 획득했다. 이와 함께 모창능력자들의 정체도 공개됐다. 특히 이 중에는 방송에 출연하기 위해 신혼여행도 포기했다고 밝힌 능력자가 있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불안한 분위기가 감도는 가운데, 박정현은 모창능력자 유민지·조인희 씨와 함께 마지막 무대를 꾸몄다. 승자를 가릴 곡은 '다시 사랑이'. 치열한 접전 끝에 최종 우승자는 박정현으로 밝혀졌다. 10년 전 87표보다는 적은 64표였지만 여전히 높은 점수도 압도적인 우승을 차지하는 데 성공했다. 박정현은 "잠시 잊어버릴 뻔했던 따뜻함을 다시 느낄 수 있었던 무대였다. 모창능력자들에게도 감사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히든싱어7']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히든싱어7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