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황희찬, 울버햄튼 FC 클럽하우스 공개 [T-데이]
2022. 08.19(금) 08:09
MBC 나 혼자 산다, 황희찬
MBC 나 혼자 산다, 황희찬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나 혼자 산다’가 황희찬의 프리미어리그 라이프를 밀착 포착한다. 황희찬이 소속팀 울버햄튼 원더러스 FC의 클럽하우스에서 훈련하는 일상을 통해 국내 최초로 구단 내부와 훈련 과정을 공개할 예정이어서 기대감이 증폭된다.

19일 밤 11시 10분 방송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는 '카타르 월드컵 D-100 특집'으로 꾸며진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활약하고 있는 황희찬의 싱글 라이프를 공개한다.

황희찬은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FC 레드불 잘츠부르크에서 유럽 생활을 시작해 지난해 울버햄튼 원더러스 FC에 입단, ‘꿈의 무대’로 꼽히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 입성했다. 황희찬은 “울버햄튼은 공격적이고 재미있는 축구를 하는 구단”이라며 “(프리미어리그 생활은) 축구에만 집중할 수 있다. 잘하고 싶다는 동기부여가 된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소속팀에서 훈련하는 황희찬의 프리미어리그 일상과 함께 국내 예능 최초로 로커룸, 전술회의실, 식당, 트레이닝 센터 등 울버햄튼 원더러스 FC의 클럽하우스와 훈련 과정이 공개된다.

황희찬은 출근하자마자 유니폼으로 갈아입고 선수들이 영양소를 고르게 섭취하도록 마련된 선수 전용 식당, 차별화된 선수 관리 시스템이 이뤄지는 트레이닝 센터 등에 들러 ‘모닝 희찬 루틴’을 이어간다.

또한 팀 전체 훈련 전 개별 운동으로 열을 올리며 황소의 성난 근육을 자랑, ‘꿈의 무대’인 프리미어리그에서 살아남기 위해 노력하는 피땀 눈물 과정이 소개된다.

이어 황희찬은 팀 훈련에 참여한다. 이때 울버햄튼만의 차별화된 단합 비결과 즐겁게 몸을 푸는 워밍업 운동, 미니 게임 등 국내 최초로 구단의 훈련 과정이 그려져 시선을 강탈할 전망이다.

미니 게임을 마친 황희찬은 프리미어리그에서 함께 뛰고 있는 토트넘 홋스퍼 FC 손흥민과의 ‘코리안 더비’를 언급하며 “한국 축구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이고 싶다”라고 포부를 밝힐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자극한다.

황희찬이 팀 합류 1년 만에 ‘울버햄튼 핵 인싸’에 등극한 비결인 쉼 없는 '인사 퍼레이드'도 공개된다. 울버햄튼 브루노 라즈 감독은 황희찬과 친밀함을 자랑하며 “영화 찍어?”라며 너스레를 떤다고 해, 그가 이런 반응을 보인 사연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나 혼자 산다 | 황희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