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훈, '줄서는식당' 비매너 논란 사과 "재밌게 하려다가…"
2022. 08.10(수) 13:00
배우 성훈
배우 성훈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성훈 측이 '줄 서는 식당' 방송 태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10일 성훈 소속사는 티브이데일리에 "방송을 재미있게 하려다 보니 과했던 부분이 있는 것 같다. 불편함을 느끼셨다면 죄송하다. 앞으로는 좀 더 세심하게 살피겠다"라고 밝혔다.

성훈은 지난 8일 방송한 tvN 예능프로그램 '줄 서는 식당'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방송 직후 그의 태도 논란이 불거졌다.

'줄 서는 식당'은 SNS에서 인기 있는 식당을 찾아가 직접 줄을 서고 맛을 보는 맛집 탐방 예능이다.

하지만 성훈은 식당 앞에 선 긴 줄을 보고 좌절하는 모습을 보였고, "딴 데 가자. 줄 서는 거 여기 봤으니까", "그럼 정말 차례 올 때까지 카메라를 돌리는 거냐", "저는 줄 못 선다. 맛집 찾아다니는 스타일 아니고 대기 인원이 1명이라도 있으면 바로 옆집을 가버린다"라고 이야기하는 등 불만을 토로했다.

결국 성훈은 제작진이 준 소형 카메라를 바닥에 놓고 주저 앉았다. 눈치를 보던 박나래가 '진짜 줄 선다고 말 안 해서 미안하다"라며 사과를 했다. 이에 성훈이 프로그램의 기획 의도를 전혀 모른 채 출연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졌다.

또한 성훈은 이후 식당에 입장해 고기를 굽던 집게를 개인 젓가락처럼 사용해 음식을 먹고, 음식을 먹던 중 머리의 땀을 터는 등의 행동을 해 비위생적이라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았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성훈 | 줄 서는 식당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