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왕중왕전, 이봉원·조갑경·황보라·지플랫 출격 [T-데이]
2022. 08.09(화) 15:44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대한외국인’ 10단계를 격파한 최정예 부대들이 진검승부를 예고한다.

10일 방송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200회를 맞아 ‘왕중왕전’ 특집으로 7대 우승자 이봉원, 52대 우승자 조갑경, 32대 우승자 황보라, 33대 우승자 지플랫이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7대 우승자인 이봉원은 단 한 번의 탈락 없이 10단계에 올랐고, 52대 우승자인 조갑경은 남편 홍서범의 복수를 위해 도전했다가 우승을 차지했다. 또 32대 우승자 황보라는 1단계 탈락자 특집에서 극적으로 우승을 거머쥐며 반전 드라마의 주인공이 됐고, 33대 우승자 지플랫은 젊은 패기로 ‘최연소 우승자’ 타이틀을 달았다.

이날 방송에서 MC 김용만은 우승자들에게 왕중왕전을 하게 된 소감에 대해 묻는다. 이에 지플랫은 “시간이 지난 만큼 더 업그레이드되었다”며 여전한 자신감을 드러낸다. 이어 올해 11월 깜짝 결혼 발표를 한 황보라는 모두의 축하 속에서 “이 좋은 기운으로 우승까지 가고 싶다”라고 말하며 다시 한번 드라마의 주인공이 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또한 이봉원은 “진정한 우승자는 나다. 죽기 살기로 열심히 해보겠다”고 말하며 ‘대한외국인’ 찐 애청자로서의 위엄을 드러내는가 하면, 조갑경은 “남편 홍서범이 나의 우승을 제대로 인정 안 한다”며 두 번째 우승을 예고해 모두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대한외국인 팀은 8단계에 앉았던 알파고가 6단계, 6단계에 앉았던 모에카는 4단계, 5단계에 앉았던 안젤리나가 2단계로 내려오는 등 강력한 피라미드 재배치로 한국인 팀과의 치열한 빅 매치를 예고한다는 후문이다. 이날 저녁 8시 3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대한외국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