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효리, 홍현희 선물에 "질이 뭐 어때서?"
2022. 07.17(일) 00:50
전지적 참견 시점, 이효리
전지적 참견 시점, 이효리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가수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홍현희 제이쓴 부부의 제주도 여행에 깜짝 게스트로 등장했다.

16일 방송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홍현희 제이쓴이 제주도로 태교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홍현희 제이쓴은 제주도에서 휴가를 즐기고 있는 전 매니저 황정철과 만났다. 황정철은 본업인 트레이너로 돌아가기 위해 매니저를 그만뒀지만, 제주도 맛집을 탐방하며 오히려 운동과는 거리가 멀어진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홍현희는 제이쓴, 황정철과 함께 함덕해수욕장에서 만삭화보 촬영에 나섰다. 선베드, 양산 등을 활용해 사진을 촬영한 홍현희는 배를 고스란히 드러내고 모래사장에 파묻힌 콘셉트 사진을 찍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이후 숙소로 돌아온 홍현희 제이쓴을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찾아왔다. 홍현희는 최근 티빙 '서울체크인'을 통해 이효리와 더욱 돈독한 우정을 쌓아온 터다. 이상순은 홍현희가 이효리에게 선물해 준 공진단을 얻어먹기 위해 제이쓴에게 문자까지 했던 일화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홍현희 제이쓴은 이에 또 공진단 두 상자를 가져와 이효리 이상순에게 선물했다. 또한 홍현희는 이효리에게 병에 담긴 무언가를 은밀히 건넸다. 이효리가 궁금해 하자 홍현희는 "여자끼리 은밀하게"라고 말하며 병을 밀어줬고, 이효리는 "질 세정제야?"라고 물어 주위를 초토화 시켰다.

그러자 이효리는 "왜, 질이 나쁜 말이야? 질도 코, 손 같은 거잖아"라고 말했고 모두 이효리의 말에 호응했다. 홍현희 선물의 정체는 마사지 오일이었고, 이상순은 오일의 향이 좋다며 눈독을 들여 웃음을 더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효리 | 전지적 참견 시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