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포자락' 황대헌 "예능 도전, 색다른 경험 많아 즐겁다"
2022. 07.07(목) 16:11
도포자락 휘날리며 제작발표회, 황대헌
도포자락 휘날리며 제작발표회, 황대헌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황대헌이 예능프로그램에 고정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7일 오후 MBC 새 예능프로그램 '도포자락 휘날리며' 제작발표회가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렸다. 현장에는 김종국 지현우 주우재 노상현 황대헌, 황지영PD, 김윤집PD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도포자락 휘날리며'는 케이팝, 드라마, 패션, 스포츠 등 각 분야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 한류 전령사 5인이 펼치는 옴므 방랑 여행기다. '나 혼자 산다'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황지영 PD의 신규 예능으로 '도포파이브' 5인방의 신선한 조합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힐링과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다섯 멤버 중 막내이자 유일한 20대 출연자인 황대헌은 첫 고정 출연 예능인 '도포자락 휘날리며'를 통해 MZ세대를 대표한다. 황대헌은 "첫 예능이라 낯설고 어렵기도 했는데 즐거운 촬영이 된 거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종국은 "첫 예능 출연이라는 노상현도 그랬고, 황대헌도 '저도 속은 거 같아요'라고 말했었다. 포스터를 자세히 보면 다들 좀 야위어 있다"라고 말하며 고생담을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황대헌은 예능 고정 출연에 대해 "현역 선수로서는 드문 일이지만, 그간 해보지 못한 색다른 경험을 해보고 싶기도 하고 또 출연을 하다 보면 재미있는 일이 많이 생기더라. 좋은 경험이 될 거 같아서 출연을 결심했다"라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김종국은 "아마 정신력 강화에 큰 도움을 받았을 거다. 성적에 좋은 영향을 끼치지 않았을까 싶다"라고 말을 보태 웃음을 더했다.

'도포자락 휘날리며'는 10일 저녁 6시 30분 첫 방송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도포자락 휘날리며 | 황대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