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제, 광고 갑질 의혹 불거졌다…소속사는 "사실무근" [공식입장]
2022. 07.05(화) 09:25
노제
노제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출신 댄서 노제(NO:ZE) 측이 광고 갑질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소속사 스타팅하우스는 4일 "당사는 앞서 노제가 명품과 중소로 브랜드를 나뉘어 SNS에 게시물을 업로드한다는 점과 게시물 1건당 3~5000만 원 수준을 받고 있다는 점이 사실이 아님을 전달한다"고 밝혔다.

이어 "게시물 업로드 일정에 관해서는 아티스트 개인의 문제가 아닌 당사가 계약 기간을 먼저 확인 후 아티스트에게 전달, 그 후 기한 내 일정에 맞게 SNS를 통해 업로드를 진행하고 있다. 그리고 게시물 삭제 역시 사전에 아티스트가 당사와 협의하에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이후에도 혹시 모를 상황 등을 고려해 광고 관계자들과 오해 없이 소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위키트리는 노제가 SNS 광고를 진행하면서 갑질을 했다는 중소 업체의 주장을 보도한 바다.

◆ 다음은 노제 관련 스타팅하우스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스타팅하우스입니다. 아티스트 노제 관련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당사는 앞서 노제가 명품과 중소로 브랜드를 나뉘어 SNS에 게시물을 업로드한다는 점과 게시물 1건당 3~5000만 원 수준을 받고 있다는 점이 사실이 아님을 전달드립니다.

또한 게시물 업로드 일정에 관해서는 아티스트 개인의 문제가 아닌 당사가 계약 기간을 먼저 확인 후 아티스트에게 전달, 그 후 기한 내 일정에 맞게 SNS를 통해 업로드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게시물 삭제 역시 사전에 아티스트가 당사와 협의 하에 진행하였음을 말씀드립니다.

끝으로 당사는 이후에도 혹시 모를 상황 등을 고려해 광고 관계자들과 오해 없이 소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노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