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타운' 서영희 "공포영화 대본, 무서워서 마트서 읽었다"
2022. 07.01(금) 11:36
배우 서영희
배우 서영희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서영희가 공포영화 대본을 보는 남다른 팁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4일 오전 방송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는 영화 '뒤틀린 집'의 주연 배우 서영희가 '씨네초대석' 게스트로 출연했다.

서영희는 '뒤틀린 집'을 통해 공포 퀸이라는 명성에 걸맞은 또 한 번의 도전을 펼친다.

이에 서영희는 청취자로부터 "공포영화 대본은 보는 것만으로도 무섭다. 어떻게 대본을 읽는지 궁금하다"라는 질문을 받았다.

서영희는 "실제로 나도 무섭더라. 무섭지 않으려고 일부러 마트에 가서 커피를 한 잔 시켜 놓고 대본을 읽었다. 사람 많은 곳에서 보면 무섭지 않을 것 같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DJ 박하선은 "나는 오히려 집안 작은 옷방에 들어가서 찬찬히 읽는다. 재밌더라"라고 답했고, 서영희는 "제 옆에 무서운 사람이 있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서영희 | 씨네타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