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접이 풍년' 엄영수 "40년 지기 남진, 관객을 스타로 만드는 가수"
2022. 06.30(목) 20:53
주접이 풍년
주접이 풍년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주접이 풍년'에서 코미디언 엄영수가 남진에 대한 존경심을 표했다.

30일 저녁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이하 '주접이 풍년')에서는 한국의 팬 문화를 만든 최초의 연예인이자 '오빠 부대'의 원조 남진이 출격했다.

이날 엄영수는 슈퍼스타 남진과 40여 년 지기라며"많은 팬 분들이 남진을 아껴주셔서 감사드린다. 두루두루 보살펴 주셔서 좋은 것 같다. 이렇게 해서 스타를 만들어주셨다. 이 무대를 통해서 감사하다는 말을 건넨다"라고 밝혔다.

그는 남진 쇼 통산 출연 횟수에 대해 "1982년도부터 약 600회 정도 봤다. 사회 또는 게스트로 참여했다. 일정 없을 때 개인의 자격으로 쇼를 관람한다. 그러다 보면 부스러기가 떨어진다. 다음 약속을 잡게 되는 경우가 있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남진 쇼는 팬들을 중후한 포근하게 감싸는 편이다. 팬들이 열광한다. 관객이 스타고 남진이 관객인 거다. 관객을 스타로 만드는 사람이다. 그래서 열광하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주접이 풍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남진 | 주접이 풍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