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접이 풍년' 장민호 "평소 남진 바라기, 히트곡 많은 선배"
2022. 06.30(목) 20:34
주접이 풍년
주접이 풍년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주접이 풍년'에서 가수 장민호가 남진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30일 저녁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이하 '주접이 풍년')에서는 한국의 팬 문화를 만든 최초의 연예인이자 '오빠 부대'의 원조 남진이 출격했다.

이날 장민호는 남진의 '파트너' 무대를 꾸며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어 그는 "전 남진 선배를 너무 좋아했다. 경연 프로그램에서 정동원과 함께 부른 노래다"라고 말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러면서 "뿐만 아니라 '모르리', '저리 가', '내 영혼의 희로인', '상사화' 등 남진 선배 등을 많이 불렀다. 워낙에 히트곡이 많으신 분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박미선은 "히트곡이 한 두개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특유의 남성미, 제스처 등을 보면 오빠라는 말이 저절로 나온다. 저 역시 남진 선배에게 아직도 오빠라고 부른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엄영수, 김채현 등이 주접단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주접이 풍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장민호 | 주접이 풍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