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접이 풍년’ 남진 편, 원조 ‘오빠 부대’ 출격 [T-데이]
2022. 06.30(목) 09:39
주접이 풍년, 남진
주접이 풍년, 남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주접이 풍년’에서 대한민국 원조 덕질을 이끈 남진과 주접단이 만난다.

30일 방송하는 KBS2 예능프로그램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이하 ‘주접이 풍년’) 22회에는 가요계의 영원한 오빠 남진과 그의 주접단의 특별한 만남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는 1960~70년대 가요계를 평정한 가수 남진의 주접단이 출연해 문화유산 급의 덕질 문화를 알린다. 대한민국 최초 첫 팬클럽의 묵직한 존재감만큼 이제껏 본 적 없는 팬덤 문화가 모두를 놀라게 한다.

자필 팬클럽 모집 공고문부터 팬클럽 활동 내역까지 속속들이 밝혀지며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당시 6개월에 500원으로 책정됐던 팬클럽 가입 비용부터 사회계몽운동, 연애서적 대여 등 이색 팬덤 문화를 통해 당시의 시대적 변천을 엿볼 수 있는 것도 이날 방송의 관전 포인트.

덕질 시조새 다운 ‘덕질 58년 차‘ 주접단의 관록을 갖춘 팬심과 입담은 물론, 남진의 스페셜 스테이지가 ‘주접이 풍년’의 열기를 더할 계획이다.

코미디언 엄영수와 남진의 변함없는 우정부터 갓 데뷔한 그룹 케플러(Kep1er) 멤버 채현과 대선배 남진의 특별한 만남이 ‘주접이 풍년’ 본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주접이 풍년’은 나이와 성별에 상관없이 덕질과 함께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주접단’을 조명해 그 속에 숨어있는 사연과 함께 덕질에 대한 이해를 도모하는 신개념 ‘어덕행덕’(어차피 덕질할거 행복하게 덕질하자) 토크 버라이어티다. 이날 저녁 8시 30분 22회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남진 | 주접이 풍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