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김진경 "대패 이후, 경기장 들어오기 겁났다"
2022. 06.29(수) 21:07
골 때리는 그녀들
골 때리는 그녀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김진경이 6대0 대패에 대해 말했다.

29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FC구척장신의 6대0 대패 이후 근황이 공개됐다.

앞서 지난 방송에서 FC구척장신은 FC국대패밀리를 상대로 6대0 대패를 당한 바 있다.

이와 관련 김진경은 "똑같이 지내려고 했다. 똑같이 축구하고 밥 먹고 일하고. 그러려고 했는데 웃지 못하는 병에 걸린 느낌이었다. 힘들었다. 그날 경기 끝나고 이 경기장에 다시 들어오기가 겁났다. 저희가 겪는 성장통 중 하나인 것 같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백지훈은 "오히려 선수일 때보다 감독이 되니까, 또 선수들이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니까 더 힘들더라. 며칠간은 집에만 있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고, 이현이는 "되게 오랜만에 그런 감정을 느껴봤다. 하루 이틀 지나보니까 이 감정이 뭔지 제대로 알겠더라. 실연 당한 것과 똑같았다. 작년 1월부터 축구를 너무 사랑한 거다. 너무 사랑하고 쌍방향이라고 생각했는데, 1년 반 동안 모든 걸 내어주며 사랑했는데 배신당한 느낌이었다. 지금 화해하는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골 때리는 그녀들
싸이월드공감